편집 : 2017.10.20 금 14:22
> 뉴스 > 산업 > 효율
     
에너지시민연대 "화장품·미용실 19% 개방냉방 영업"
전국 9개 지역 매장 에너지사용 실태조사 결과
[465호] 2017년 08월 09일 (수) 16:27:35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화장품‧미용실 매장 상당수가 개문(開門) 냉방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부분 매장이 낮에도 하루 종일 진열장 조명을 켜놓았고, 차양막을 설치하지 않은 매장이 70%에 달했다.

에너지시민연대는 지난달 10일부터 닷새간 전국 9개 지역에서 전력소비가 많은 화장품 매장과 미용실을 대상으로 에너지사용패턴, 운영실태 등에 대한 조사 및 점주(점원) 의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매장 중 개문 냉방비중은 19%였다.  

이번 조사는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수급통계에서 상업부문 에너지소비에서 전력이 주요 에너지원으로 높은 비중은 차지, 에너지절약방안을 제시할 목적으로 시행됐다.

조사는 서울, 부산, 광주, 경기, 강원, 충남, 경북, 경남지역에서 미용실 87개소 및 화장품 매장 93개소를 현장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매장은 2년 이상 운영 중인 30평 이하의 소규모 매장으로 제한했다.

에너지시민연대에 따르면 조사기간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황이었다. 평균기온은 약 30도, 평균습도는 약 60% 정도였다.

전체 매장 평균 실내온도는 26.9도(화장품 매장 26.4도, 미용실 27.2도)로 나타났다. 매장 중 75%는 에어컨 작동을 하고 있었다. 설정온도는 평균 23.7도로 여름철 권장 적정온도보다 2도가 낮았다. 에어컨 사용 매장 중, 15%(20개소)는 온도를 18도로 설정하고 있었다.

매장 중 19%는 냉방영업 시 출입문을 개방하고 있었다. 또 70%는 차양막을 보유하지 않았다. 차양막이 설치된 매장도 우천 시에만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함께 매장 내 조명조도 조사결과, 미용실은 평균 542 룩스(Lx), 화장품 매장은 평균 665룩스로 KS 조도기준을 크게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했다. 전체 매장 중 22%는 1000~1500(Lx), 1500(Lx)이상인 곳이 4%였으며, 대개 화장품 매장이 해당됐다.

매장의 실내조명, 진열장, 간판 등 조명사용은 LED가 가장 많았다. 매장의 모든 진열장과 간판 27%는 오전부터 조명을 켜고 영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에너지시민연대는 매장 점주 및 직원 179명을 대상으로 에너지절약의식도 함께 조사했다. 조사결과 96%가 에너지 절약에 대해 관심이 있었다. 전체 응답자 중 40%는 경제적인 이유로 에너지절약에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응답자 66%가 에너지‧기후변화교육을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 중 60%는 상업부문 에너지절약 교육‧홍보에 대해 전혀 안내를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냈다.

응답자의 74%가 운영(재직) 중인 매장의 전기사용량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에너지과소비 요인으로는 39%가 매장 내 과도한 냉난방을 꼽았다. 매장 에너지 관리규정(매뉴얼) 존재유무로는 전체 응답자 중 55%가 없다고 답했다. 또 21%가 모른다고 답했다.

에너지절약을 위해 직원이 실천할 수 있는 행동으로는 플러그뽑기(26%), 에어컨 온도조절(23%), 문닫고 냉방(21%)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에너지시민연대는 폭염으로 이번 주부터 최대전력수요(8650만㎾)가 전망되는 만큼, 상업부문 에너지절약을 위해 오는 10일 오후 2시부터 대표 상업지구인 명동일대에서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