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각재 새는 원전, 미심쩍은 13일간 방치 가동
냉각재 새는 원전, 미심쩍은 13일간 방치 가동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7.10.19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수동정지 월성 3호기 적정 대응 논란
시민단체 "의도적 가동중단 지연은 범죄"
▲ 월성원전 전경

[이투뉴스] 원전 운영당국이 월성원전 3호기(700MW급 중수로형) 원자로에서 냉각재가 샌다는 사실을 확인하고도 13일이나 그대로 원전을 가동한 뒤에야 뒤늦게 해당원전을 멈춰 세운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발전사 측은 당시 누설량이 즉각 원전을 정지할만큼 많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시민단체 측은 한국수력원자력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토론기간 부정적 여론을 감안해 위험한 냉각재 누출을 무릅쓰고 원전정지를 미뤘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18일 한수원 월성본부와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수동정지한 월성 3호기에서 처음 이상이 발견된 시점은 지난 5일 오후 10시다. 당시 월성 3호기는 원자로 출력 85%에서 정상가동 중 원자로 건물내 삼중수소 농도가 상승하는 이상이 발견됨에 따라 방사능 물질을 포함한 냉각재 누설을 의심해 원인파악에 들어갔다. 하지만 월성원전 측이 누설부위를 파악하기까지는 그로부터 엿새가 더 소요됐고, 그 사이 누설량도 점점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한수원 사건기록에 의하면, 지난 11일 처음 파악된 것으로 알려진 냉각재 누설부위는 냉각재계통 격리밸브(MV45) 전단의 프리징 플러그이지만 당시 누설량이 어느 정도였는지는 기록이 없다. 월성원전 측은 보고서에서 “증가세를 보이던 냉각재 누설량은 17일 기준 하루 약 110kg으로, 이는 운영기준인 운영기술지침서상 수동정지 기준(하루 3만8880kg)의 0.28%에 불과하지만 원전 안전운영을 위해 18일 원자로를 수동정지했다”고만 밝혔다.

누설량 부위를 파악하기까지 6일이 경과됐고, 누설량도 많지 않아 즉시 원전을 세우지 않다가 최초 누설인지로부터 13일, 누설부위 확인 후 7일 뒤에야 원전을 수동정지했다는 해명이다. 하지만 시민단체 측은 11일 누설부위 파악 때 원전 정지 후 밸브를 교체해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을 일주일간 더 방치하다 조치에 들어간 배경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냉각재 누설이 지속된 이 기간 신고리 5,6호기 운명을 결정할 공론화 시민참여단은 2박3일간(13~15일) 합숙 종합토론을 가졌다.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18일 낸 성명서에서 “11일 밸브에서 냉각재 누출을 확인했으면 곧바로 원자로 가동을 중단했어야 한다. 그러나 한수원은 5일부터 일주일간 계속된 누출사고를 더 방치한 후 밸브교체에 들어갔다”면서 “혹시라도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에 악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가동중단을 지연했다면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에 해당한다”고 성토했다.

시민행동 측은 “냉각재 과다누출은 후쿠시마와 같은 중대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누출된 냉각재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라면서 “월성 3호기는 작년 9월 12일 경주 지진 때 3개월간 가동을 멈추고 정비 했고, 지난 3월 또다시 정비에 들어가 8월 28일 재가동한 지 38일 만에 냉각재가 누출됐다”며 “정비만 8개월 넘도록 한 핵발전소에서 냉각재 누출사고가 터지고 늑장대응이 이뤄지는 모습을 보면 중수로 4기는 가동을 즉각 멈추고 폐쇄 하는 것 외에 대책을 찾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수원 측은 "누설된 냉각재는 안전하게 회수하고 있고, 외부 환경(원자로돔 외부)으로 누설이나 방사선 영향은 없다"면서 "냉각재 압력을 대기압 수준으로 낮춰 누설부를 점검하고 누설가능성이 있는 동일부위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