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22:07
> 뉴스 > 경제속보 > 경제종합
     
[신년사]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격변하는 시대 최고 혁신기업으로! New SK Networks!"
[482호] 2018년 01월 02일 (화) 14:18:46 김동훈 기자 donggri@e2news.com
▲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이투뉴스] 황금빛 기운 가득한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구성원 모두의 노력으로 우리는 비로소 성장을 위한 단단한 초석을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제는 우리 모두 주인의식을 갖고 새로운 SK네트웍스를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과거를 과감히 떨쳐내고, 격변하는 시대에서 최고 기업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우리는 상상이 곧 현실이 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거대한 변화의 물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성패가 좌우됩니다. 

구성원 여러분! 우리 모두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반드시 해낸다는 '패기'로 거대한 파도에 당당히 맞서야 합니다. 여러분 스스로가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가는 주인공이 되길 바라며 몇 가지 당부 드리고자 합니다.

하나, 모든 경영활동을 고객가치 중심으로 실행해야 합니다.
기업이 무엇을 생산할지,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지, 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사람은 더 이상 기업의 경영자가 아니라 바로 우리의 고객입니다. 우리의 모든 사업이 철저히 고객 중심으로 실행돼 변화를 선도하고 SK네트웍스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둘, 성장을 위해 사업모델을 더욱 혁신해야 합니다.
다양한 고객 요구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 우리의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어야 합니다.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인수합병을 과감히 추진해야 할 것입니다. 이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이고 우리 가치를 높여야 합니다.

셋, 회사와 사회가 함께 성장해야 합니다.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경제적 수익을 창출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이슈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사회 발전에 공헌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우리는 소외계층과 혜택을 함께할 수 있는 나눔과 봉사를 적극 실천하고, 경영활동을 통해 이해관계자 및 파트너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합니다.

넷, 구성원 모두가 적극 소통하고 역량을 강화해야 합니다.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평적이고 고객 지향적인 기업문화가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경영층과 구성원 모두가 수평적으로 소통하고 서로 칭찬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합니다. 

사랑하는 구성원 여러분!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SK네트웍스가 시장의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고, 나아가 일등 기업에 올라서는 것입니다. 여러분 스스로가 변화와 혁신의 주역이라는 마음으로 업무에 임해주신다면 우리가 꿈꾸는 미래는 곧 현실이 되고, 이는 SK네트웍스를 최고 혁신기업으로 만들 것입니다. 

'지극히 정성을 다하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지성능화(至誠能化)로 고객가치, 사회적 가치, 기업가치 모두를 높이는 2018년이 되길 바랍니다.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김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