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 분담제 폐지…소비자는?
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 분담제 폐지…소비자는?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8.03.1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급가능 여부 확인 설비공사계약 진행해야
내관설치 공사비·시설분담금은 수요자 부담

[이투뉴스] 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 분담제도가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 대구시가 지난 1일부터 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 분담제도를 폐지했다. 이에 따라 신규로 도시가스를 공급받으려는 주택 및 영업용 수요자의 부담은 크게 줄어들었다.

그러나 수요자가 공사계약 전에 여러 시공업체에서 견적을 받아서 비교하고, 공사비 감면내용이 계약서에 제대로 반영됐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제도 변경에 따른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다.

대구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대성에너지에 따르면 먼저 수요자는 사전에 도시가스 공급이 가능한 지역인지 공급자인 대성에너지(606-1000)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올해 도시가스 공급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이나, 공급배관이 있어도 지하매설 지장물 등으로 인해 도시가스 공급이 불가능할 수 있다. 때문에 반드시 공급가능 여부와 유의사항을 사전에 안내받고 설비공사 계약을 진행해야 한다.

또한 기존보다 약 50만~70만원 인입배관 공사비가 줄어드는 만큼 반드시 여러 시공업체와 설치공사 견적을 비교한 후 계약을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 그러나 기존 가스계량기를 포함한 가스사용자 토지경계선 내에서 연소기까지 이르는 내관설치 공사비와 보일러 구입비, 시설분담금 등은 현행대로 수요자가 부담해야 한다.

무엇보다 도시가스 공급이 불가한 지역에 회사와 협의 없이 시공업체가 수요자 사유지 또는 건물 내 가스배관을 설치할 경우 수요자는 공사비만 부담하고 가스공급을 받지 못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강석기 대성에너지 대표이사는 “신규 수요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취약계층에 에너지 복지가 실현되길 기대하며, 제도가 첫 시행되는 만큼 시행착오 없이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제도변경을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성에너지는 새로운 인입배관 공사비 부담제도가 수요자에게 최대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도시가스 시공업체 관계자, 인입배관 공사 협력업체 34개사를 대상으로 연이어 간담회를 개최했다. 또한 홈페이지와 사이버시공센터는 물론 공급을 신청한 수요자를 대상으로 변경된 인입배관 공사비 부담제도와 주의사항에 대한 개별문자를 발송하는 등 지속적인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