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5 금 15:41
> 뉴스 > 산업 > 가스
     
대성쎌틱 지분 다시 ‘대성산업 품으로’
매각지분 90% 중 41% 재매수…최대주주 지위 회복
[497호] 2018년 05월 16일 (수) 18:31:33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대성산업이 대성쎌틱에너시스 지분 41%를 다시 찾아온다.

대성산업 측은 2016년 8월 구조조정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매각했던 대성쎌틱에너시스 지분 90% 중 41%를 기업결합 승인 후 재매수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대성이 보유한 기존 지분 10%를 더하면 51%로 최대주주 지위를 회복하게 된다. 대성쎌틱에너시는 가스보일러·온수기를 제조·판매하는 회사로 지난해 영업이익 5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월 DS파워 지분 일부 매각으로 사실상 재무구조 개선을 끝낸 대성산업은 그동안 구조조정 과정에서 매각했던 우량 자회사 인수를 통해 성장동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5일 발표한 공시 내용에 따르면 대성산업은 연결기준 1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으며, DS파워 일부 지분 매각 및 배당수익 등으로 당기순이익 203억원을 달성했다.

김영대 회장은 지난 10일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비록 혹독한 구조조정을 거치며 기업의 인력과 자산은 위축됐지만 우리는 다시 내일을 얘기할 수 있게 됐다”면서 “우리의 답은 미래 시장과 해외로 진출하는 것이며, 앞으로 달리지 않으면 쓰러지는 자전거처럼 앞으로 계속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대성산업은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에 따라 2008년 이후 수입이 중단되었던 서해안 북한산 강모래의 국내 반입 재개도 기대하고 있다. 2005년 7월 수입사인 남측의 씨에스글로벌과 연 200만㎥ 규모의 수입물량 전량 독점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파주시에 있는 2만8364㎡ 규모 야적장을 통해 79만2888㎥를 판매한 바 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 08381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