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지역 실태와 대안] 전력공급 '탄력적 운영' (2)
[도서지역 실태와 대안] 전력공급 '탄력적 운영' (2)
  • 권석림
  • 승인 2006.08.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지역 전력공급 - 한전의 대응책

아직까지 국내 도서지역에는 전력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돼 이에 대한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전력공사 영업처 도서전력팀에서 발표한 전국도서 및 자가발전도서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총 3136개 도서 28만5023가구 중 426도서 28만4414가구만이 완전 전기공급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불완전 전기공급 또는 전기자체가 공급되지 않는다.

내륙과 계통연계가 가능한 완전 전기공급도서가 294개 26만5898가구 자가발전시설이 있는 완전 전기공급도서는 132개 1만8516가구다. 자가발전시설이 없는 불완전전기공급도서는 52개 594가구다. 전기가 공급되지 않는 도서는 9개 15가구. 사람이 살지 않는 도서만도 2649개로 파악됐다.

사람이 살고 있는 도서지역 중 내륙과 계통연계가 돼있는 완전 전기공급도서지역은 한전이 운영추체를 담당한다.

자가발전시설이 있는 완전 전기공급도서지역은 한전과 지자체주민자치로 운영된다. 또 자가발전시설이 없는 불완전전기공급도서지역은 주민자치로만 운영을 맡고 있다.

하지만 전기를 전혀 공급받지 못하는 9개 도서 15가구는 생활과 직결되는 전기를 전혀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모도를 기준 전기공급형태별 도서지역 자가발전형태를 보면 총 82개 도서지역 265개 발전설비가 설치돼있다.

이중 한전이 보급한 발전설비가 35개 도서 146개 지자체는 38개 도서 110개 주민자치운영도서는 61개도서 102개가 구축됐다.  또한 10호 이상 전기미공급 도서도 충남 유부도를 포함 7개도서 104가구나 된다.

도서지역 전력공급은 현행 법률에 맞춰 공급돼 있으나 전력공급의 효율성측면과 자연환경문제와 맞물리면서 복잡한 과제를 안고 있다.

현행법상 우선 10호 이상 도서지역의 경우 법적 시설개체 작업을 완료해야 하며 10호미만 도서지역의 경우 발주증 상위 기관에 신청해 정부로부터 법적 요건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와 관련 한국전력은 도서지역 전력공급은 효율성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한전이 운영 중인 도서지역 자가발전의 경우 전부 디젤엔진으로 가동되고 있다.

한전은 최근 유가듭 등 및 환경규제 강화 또 범국가적으로 신재생에너지 개발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만큼 태양광발전설비나 풍력발전설비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전력공급은 주변여건에 민감한 사안인 만큼 발전설비 구축시 효율성을 세밀히 검토해야 한다는 방침이다.

김경순 한전 도서전력팀 부장은 “전기는 생활과 직접적 연관이 있는 만큼 도서지역의 원활한 전력공급이 일차적으로 해야 할 일이며 이는 현행법에 맞춰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전이 보급하고 있는 전력시스템이 모두 디젤엔진이나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발전에도 적극 검토 중”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전은 가능한 범위 안에 기존 디젤엔진을 신재생발전으로 교체 할 것”이라며 “무조건 디젤엔진을 고집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재생가능에너지 확대 필요성을 인지하면서도 태양광이나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를 환경기준과 경제성을 맞춰 설치를 해야지 무조건 고집을 부려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김 부장은 “태양광은 설치비용만 해도 27.8억원이 소요되는 등 높은 투자비용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그 지역의 여건에 맞아야 설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풍력발전 또한 바람 입지환경 사람인적구성도 등 고려해야할 요소가 많다”고 설명했다.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일부 신재생발전이 맞지 않는 측면도 있음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김부장은 말했다.

김 부장은 “도서지역의 단독계통의 경우 신재생발전기 배터리 교체가 필수적인데 5년에 한 번꼴로 1회 교체비용만 평균 30kW급 2억~3억원이 소요된다”며 “특히 폐배터리는 우리 환경 공해의 주범”이라고 역설했다. 따라서 "육지에서 배터리없이 발전할 수 있는 대단지에서 설치하는 것이 경제적인 측면에서나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훨씬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표> 10호 이상 전기 미공급 도서 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