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波 유해성 '일파만파(一波萬波)'
전자波 유해성 '일파만파(一波萬波)'
  • 권석림
  • 승인 2007.06.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전소의 전자파는 과연 유해한가, 유해하지 않는가. 유해하다면 그 심각성은 어느 정도일까.

최근 경기도 양주 한 마을에 암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변전소의 전자파 유해성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이 마을을 지나는 고압선으로 인해 주민들은 5%가 각종 암에 걸렸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에 한국전력공사는 변전소의 전자파는 인체에 해로울 정도가 아니라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이 곳 120여 가구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암 발병 현황을 조사한 결과, 1996년 이후 29명이 위암 피부암 폐암 전립선암 안구암 등 각종 암에 걸렸으며 이 중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을 주민들은 34만5000V의 고압 송전선이 10∼20m 이내 가까운 거리로 지나는 삼하리 14번지(상촌)의 경우 6가구 모두에 암환자가 있어 고압 송전선에서 발생한 전자파가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변전소와 송전선 주변에 전자파로 인한 피해사례는 여러 곳에서 보고됐다.

인천녹색연합은 인천의 변전소와 송전선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 상당수가 전자파에 무방비로 노출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전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다.

한전은 송변전소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휴대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보다 낮다며 전자파로 인한 피해를 일축했다.

국내 최대 자계노출치가 국제 규제기준치의 10.1% 수준으로 낮은 상태로 안전하다는 것이다.

한전은 지난 3년간 전력설비로 인한 전자파 영향을 받는 세대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자파 영향을 받는 세대가 전혀 없었다고 밝히고 있다.

국내 최대 자계노출치는 8.43μT(건물옥상 송전선로 바로 아래)로 측정됐으며 국제가이드라인과 국내 규제기준치의 10.1% 수준으로 매우 낮은 상태라는 것.

최근 세계보건기구 연구결과보고서에서도 전자계의 인체영향에 관한 국제공동연구 결과 현재 전자계 국제가이드라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전은 변전소의 전자파가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는 판례도 내보이며 자사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수치로만 보면 현재 전자계 국제가이드라인은 83.3μT이므로 한전의 주장이 틀린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아무리 과학적 수치를 근간으로 했다고 하지만 인간의 건강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가볍게 짚고 넘어갈 수는 없다.

변전소 건설사업계획이 나올 때마다 주거환경 파괴와 전자파 피해 우려로 곳곳에서 마찰을 빚고 있는 만큼 정부차원에서 뭔가 뚜렷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와 한전은 전자파에 대한 위해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

송변전소 주변의 전자파 논란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데 아직까지 이러한 논란에 휩싸이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

정부와 한전은 국내외 전자계 인체영향 연구 등에 적극적인 참여와 전자계 관련 국내외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폭넓은 의견수렴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보다 설득력 있는 기준안을 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