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인물23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온실가스 감축엔 선진기술 이전 필수적"
에너지인물23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온실가스 감축엔 선진기술 이전 필수적"
  • 조민영
  • 승인 2007.09.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후 '포스트 교토의정서' 협상 참여

중국은 2010년이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 될 전망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기후변화를 대처하기 위한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후진타오(65ㆍ사진)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2013년 이후 '포스트 교토의정서' 협상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다.  

 

후 주석은 지난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의 주제는 '역내 공동체 강화와 지속가능한 미래건설'이었다.

 

'기후변화, 에너지 안보와 청정개발 DDA협상'이란 주제로 열린 1차 정상회담에서 후 주석은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후 주석은 "인류와 미래를 책임지기 위해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라며 "과거 역사를 경험 삼아, 현재 문제를 인식해 미래지향적인 방법들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환경보호 뿐 아니라 경제개발에도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지속가능한 개발과 과학적, 기술적 혁신을 증진하는 방법 4가지를 제시하겠다"며 기업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모든 국가의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를 다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다른 나라를 돕는 것은 바로 자신을 돕는 것이다"며 "오직 협력만으로 윈-윈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기후온난화에 대한 선진국의 책임과 의무이행도 촉구하고 나섰다. "선진국의 1인당 CO2 배출량은 높은 수치를 보인다"며 "교토의정서에 따라 정채진 감축목표량을 달성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선진국이 2012년 이후 배출량을 줄이는 데 지속적으로 앞장 설 것을 주문했다.


그는 한편 "개발도상국들은 진보된 기술을 적용하고, 현재 상황을 고려해 감축량을 정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후 주석은 이와 함께 "기후변화 문제는 지속가능한 개발과 함께 다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생산과 소비 등 두 가지가 지속가능한 개발과 병행한다는 것을 확실시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에너지 구조를 최대한 능률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탄소 경제를 활성화하고, 자원보존과 환경친화적 사회를 건설해야 기후변화의 근본원인을 뿌리채 뽑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은 "기후변화에 관한 유엔기본협약이 기후변화를 줄이는 데 핵심 메카니즘이 돼야 한다"며 "가장 보편적이고 종합적인 국제 협약인 이 유엔기본협약과 교토의정서가 국제 협력의 법적 구속력을 갖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은 이밖에 과학적 기술적 혁신을 증진하는 방법으로 기후변화와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과학과 기술이 기후변화를 막는 주요한 수단이 되기 때문이다. 그는 중화대 기계공학과 출신이다.

 

그는 "에너지 효율 기술, 환경보호 기술, 저탄소에너지 기술 등의 연구와 개발에 더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투자를 늘리는 것 뿐 아니라, 국가간 기술적 협력과 기술 이전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