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국산 관세 목록에서 원유 제외 불구 수입 보류
中, 미국산 관세 목록에서 원유 제외 불구 수입 보류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8.08.20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중국 원유 수입사들이 미국산 원유 구입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과 무역 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이 원유를 보복 관세 목록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으나 이번 정부 결정이 일시적일 수 있다고 보면서다. 

토마스 로이터 에이콘 선박 트랙킹 정보에 따르면, 이달부터 미국산 원유를 실은 중국 선박은 한 대도 없었다. 6월과 7월 하루 30만 배럴의 미국산 원유가 수송된 것과 큰 대조를 이룬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몇 개월간 무역 보복을 하며 옥신각신했다. 그러다 최근 중국 상무부는 160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물품에 대한 관세 목록에서 원유를 제외시키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은 세계 주요 원유 수출국으로서 미국이 중국에게 주요 원유 공급원으로 부상했다는 사실이 강조됐다. 

그러나 중국의 잠재 구매자들은 향후 양국간의 거래에서 원유가 협상 카드로 이용될 수 있다고 보면서 미국산 원유 구매를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무역 분쟁이 악화될 경우 원유가 관세 품목에 포함될 가능성도 점쳐지면서다. 

미국산 원유를 중국까지 수송하는데 시간이 꽤 걸리기 때문에 구매를 보류하는 것은 중국 구매자들이 가격 압박을 피할 수 있는 예방 조치가 된다고 우드 맥킨지의 수산트 굽타 상임 연구원은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정유 회사는 미국산 원유 신규 주문을 결정하기 전에 진행 상황을 관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달 초 중국의 주요 원유 수입사인 유니펙은 미국산 원유 수송을 유보하기로 했다. 

중국의 한 소식통은 이미 수송 중인 원유를 배송시키기 위해서 미국산 원유가 관세 목록에서 계속 제외될 것으로 전망했다. 

소식통은 “수송 중인 원유가 더 이상 없을 경우에 (정부는) 관세를 부과하길 원할 것”이라며 “미국산 원유에 대한 정치적 입장의 변화로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이 2016년 원유를 본격적으로 수출하면서 미국은 중국의 주요 원유 공급원으로 부상했다. 이에 따라 미국산 원유 대체를 찾는데 단기적인 어려움을 겪는 것을 넘어서 양국의 무역 분쟁은 경제 성장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우드 맥킨지의 굽타 연구원은 “무역 분쟁이 더 고조될 경우 2019년 원유 수요 성장이 둔화될 수 있다. 원유가  하락을 부채질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이다. 중국은 하루 1300만 배럴의 원유를 소비하고 있으며, 해외로부터 900만 배럴 이상을 수입하고 있다. 원유 수입에 대한 높은 의존도로 인해 중국 정책 입안자들은 잠재적인 공급 차질에 신경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는 입장이다. 

중국 정부는 에너지 안보를 강화시키는 유일한 방법으로 공급원 다양화를 꾀하고 있으며, 최근까지 미국을 중요한 무역 거래 파트너로 삼았다. 

중국 정유업체들은 지난해 꾸준히 유황분이 적은 고등급 미국산 경질유 소비를 늘려왔다. 6월 중국 시노펙의 무역 자회사이자 세계 최대 정유사인 유니펙은 미국산 서부텍사스 중질유를 1500만 배럴을 수입하는 기록을 세웠다. 1년 전 같은 기간 중국은 420만 배럴의 미국산 원유를 수입했었다. 

중국은 현재 미국의 해외 원유 판매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최대 고객이다. 

그러다 미국 원유 수입에 대한 중국의 초기 제재 계획은 유니펙이 가격 차이로 사우디 아라비아산 원유 구입을 줄이기로 결정했을때 세워졌다. 여기에 더해서 이란과 베네수엘라로부터의 잠재적 공급 차질은 이러한 결정을 더 위험하게 만들었다. 아울러 미국산 원유 수입이 한창 증가하고 있는 시기였다. 

이에 따라, 원유에 대한 관세 부과는 중국의 정유사들을 매우 취약한 입장에 몰아넣을 수 있었다. 아울러 유니펙을 중심으로 한 중국 정유사들은 미국산 원유를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상무부에 로비할 수 있는 위치였다고 <포브스>는 최근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산업 관계자들과의 논의 끝에 국내 소비자와 기업의 이익 보호를 위해” 관세 목록 변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국의 무역 분쟁에서 승자가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보복은 제 무덤 파기가 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한다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다.

시애틀=조민영 기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