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10주째 올랐다
휘발유·경유 10주째 올랐다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8.09.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첫주 휘발유 전국 평균가 3.1원 오른 1623.4원

[이투뉴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9월 들어 비교적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며 연중 최고치를 또다시 기록했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리터당 평균 3.1원 오른 1천623.4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넷째주부터 무려 10주 연속 상승세가 이어진 것으로 2014년 12월 셋째주(1656.0원)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특히 주간 상승폭으로는 지난 6월 첫째주(4.7원) 이후 석 달 만에 가장 큰 것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3.3원 오른 1천424.5원을 기록했고 실내 등유는 950.1원으로 1.8원 상승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평균 1.9원 오른 1598.7원으로 1600원에 바짝 다가섰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3.6원 오른 1640.8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5.9원 오른 1713.3원이었다. 대구는 2.8원 오른 1597.4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월초 효과로 전주보다 리터당 24.1원이나 내린 1519.3원으로 조사됐다. 경유와 등유도 각각 35.6원과 22.7원 하락한 1316.8원과 816.4원에 공급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및 이란의 우라늄 농축 작업 재개 경고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 "국제유가가 3주 연속 상승함에 따라 국내제품가격도 오름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실제로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경우 9월 첫째주 가격이 배럴당 평균 76.1달러로, 전주보다 1.0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훈 기자 donggri@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