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면세유 가격 천양지차, 최대 2.7배 차이
농협 면세유 가격 천양지차, 최대 2.7배 차이
  • 임은서 기자
  • 승인 2018.10.1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금주 의원 "적정 마진율에 대한 정부 검토 필요"

[이투뉴스] 농협 면세유 가격이 지역별로 천양지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전남 나주·화순) 의원이 농협중앙회와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업경영비 부담 경감을 위해 농민에게 공급하는 면세유 가격이 주유소별 1리터에 최대 2.7배까지 차이가 났다.

지난 10일 기준으로 전국 면세유 가격은 휘발유가 경기 양평에서 리터당 500원에 팔려 전국 최저가를 기록했다.

반면 충북 증평은 1350원으로 리터당 무려 850원인 2.7배 차이가 났다.

경유의 경우 최저가(652원·남양주), 최고가(1345원·평택) 모두 경기지역이다.

등유는 경북 성주(600원)에서 최저가로 판매했고, 충남 당진이 1100원으로 최고가였다.

면세유 지역별 리터당 평균 가격을 보면 휘발유는 서울(1043원)이 최고, 전남(807원)이 최저를 기록했다.

경유는 울산(959원)이 최고, 대구(851원)가 최저였다. 등유 역시 울산(881원) 최고, 대구·경남(828원)이 최저가였다.

전남 지역의 휘발유·경유·등유 면세유 평균 가격은 807원·854원·831원, 광주는 828원·870원·831원으로 다른 시도보다 낮은 수준이다.

농기계 면세유 제도는 1986년 처음 도입한 이후 현재 머드 42종 기계가 면세유류 공급대상에 들어있다.

그러나 면세유 가격을 주유소에서 마진율에 따라 결정하도록 해 주유소마다 다른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같은 지역에서 농사를 지어도 어느 동네에 사느냐에 따라 비싼 가격에 면세유를 이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손금주 의원은 "지역에 따른 면세유 가격 차등은 도입취지에 어긋날 수 있다"며 "면세유 판매가격·적정수준의 마진율에 정부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임은서 기자 eunse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