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빙하 더운 여름 탓 10년간 20% 녹아
스위스 빙하 더운 여름 탓 10년간 20% 녹아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8.10.1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들어 2.5% 줄어, 현 추세면 소규모 빙하 사라질수도

[이투뉴스]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 때문에 스위스 빙하 규모가 1년 전보다 2.5%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으며 10년 전과 비교하면 전체 빙하 규모는 20% 감소했다.

16일(현지시간) 공영 RTS 방송 등에 따르면 스위스 과학학회는 연간보고서에서 이런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올해를 '극한의 한해'라고 표현했다.

작년 말부터 올해 초까지 알프스 산악 지대에는 4년 만에 많은 눈이 쏟아졌지만 올여름 폭염 때문에 빙하 표면이 녹는 것을 막는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보고서는 "해발고도 2000m 이상 산간 지대에는 3월 말까지 예년보다 배가량 많은 눈이 있었지만 3월 이후 기온이 급격하게 치솟으면서 쌓여 있던 눈은 빙하를 보호하는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녹았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기상당국에 따르면 기상 관측 이후 올해 6∼8월 평균 기온은 2003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기간을 확대해 4월부터 9월까지의 평균 기온을 기준으로 하면 기상 관측 이후 올해가 가장 더웠다.

AFP통신은 스위스 빙하 관측 네트워크의 마티우스 후스를 인용 "지구가 지금과 같은 속도로 더워진다면 스위스에서는 많은 작은 규모의 빙하들이 결국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스위스 과학계에서는 금세기 안에 빙하가 모두 사라지고 고산 지대에 바위만 남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조민영 통신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