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이번주 스모그 심각한 오염 수준 될듯
베이징, 이번주 스모그 심각한 오염 수준 될듯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8.11.1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중국 베이징과 인근 지역이 겨울철을 맞아  스모그로 뒤덮일 것이라는 기상 당국의 예보가 나왔다.

중국기상국은 베이징의 공기 오염도가 오는 14일 심각한 오염 수준인 5급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12일 예상했다.

이는 지난 7일부터 베이징에서 겨울철 난방이 시범 운영된 후 처음 닥치는 스모그다. 정식 난방 공급은 15일에 시작된다.

공기질 5급은 PM 2.5 이하 초미세먼지 농도가 200을 초과하고 300 이하인 구간이다. 공기질은 6등급으로 나뉘는데 숫자가 높을수록 오염이 심하다는 뜻이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베이징을 비롯해 톈진(天津)시와 허베이(河北)성까지 함께 일컫는 징진지(京津冀) 지역 중남부는 13∼14일 대기 확산이 이뤄지지 않아 4∼5급 오염이 예상됐다. 대기 오염 지역에는 베이징과 스자좡(石家庄), 바오딩(保定), 탕산(唐山), 랑팡(廊坊) 등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이 가운데 수도 베이징의 공기는 12일 3급(가벼운 오염)에서 13일 4급(중급 오염), 14일 5급(중대 오염)으로 계속 나빠질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15일에는 강한 바람과 한랭전선의 영향으로 공기가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올겨울 중국 일부 지역의 공기는 더 나빠질 것으로 우려된다.

중국기상국은 중국의 올겨울 날씨가 예년보다 따뜻하겠지만, 그 대신 북부 일부 지역은 공기 오염이 심해질 것이라고 지난주 전망했다.

북쪽에서 밀려오는 한랭전선이 약해 추위는 덜하겠지만 대기 중 오염물질이 확산되기 어렵다고 기상국은 설명했다.

중국 중앙 정부는 2013년부터 공기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경제가 하방 압력을 받자 공기질 대책의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조민영 통신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