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후체제 대응 위해 에너지 패러다임 바꾼다
신기후체제 대응 위해 에너지 패러다임 바꾼다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8.11.14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에너지공단, 14∼15일 ‘기후 WEEK 2018’ 컨퍼런스 개최
주요국 에너지전환 정책사례 소개 등 저탄소사회 구축방안 모색

[이투뉴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 주최하는 ‘기후 WEEK 2018 컨퍼런스’가 14∼15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컨퍼런스에서는 신기후체제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해선 에너지전환 정책을 통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이 불가피하다는 점이 강조될 전망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대응 관련 정책컨퍼런스인 올해 기후 위크 2018에서는 ‘저탄소 사회 구축을 위한 에너지전환’을 주제로 다양한 세미나가 마련된다. 특히 이번 행사는 신기후체제 출범에 대비해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 전략과 새로운 에너지 체계에 부합하는 기후기술 비즈니스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기후 Week 2018에서는 모두 7개 분과로 나눠 주요국의 에너지 전환 흐름과 청정에너지 공급 및 에너지 소비 혁신 등과 관련된 28개 주제발표가 이틀간 이어진다.

우선 14일 유럽연합(EU), 일본 및 중국 등 주요국의 에너지 전환 추진 사례 및 우리나라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소개하는 세션을 가진 후 클린에너지 공급 혁신이라는 주제로 청정에너지 확대를 위해 제도, 규제, 금융, 투자 및 보급 등 각 분야의 전문가 토론이 이루어진다.

15일에는 에너지 소비혁신이라는 주제로 주체별, 부문별 및 기술별 혁신 사례를 소개하는 3개 분과를 마련했다. 이어 마지막 특별분과로 올해 12월 폴란드에서 개최하는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의 주요 쟁점과 우리나라의 입장 등을 발표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더불어 신기후체제 출범을 앞두고 산업계의 효과적인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산업계 기후변화 간담회가 철강, 석유화학 및 정유 등 온실가스 다배출 업체의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한편 14일에는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국내외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열린다. 아울러 행사장 주변에선 기후변화 사진전과 스타트업, 청정개발체제 운영기구 부스 등 부대행사가 동시에 치러진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축사를 통해 “에너지전환 정책을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하도록 추진할 것”이라며 “온실가스 감축은 위기가 아닌 우리가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산업계와 함께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