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수도권 비상저감조치로 초미세먼지 하루 배출량 4.7% 감축
7일 수도권 비상저감조치로 초미세먼지 하루 배출량 4.7% 감축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8.11.1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으로 배출량 평소보다 37.3% 감소

[이투뉴스]  올가을 첫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실시한 지난 7일 수도권 지역 초미세먼지(PM-2.5) 하루 배출량이 약 4.7% 줄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4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7일 비상저감조치로 수도권 지역의 하루 초미세먼지 배출량 147톤의 4.7%에 해당하는 평균 6.8톤을 감축한 것으로 추정된다.

비상저감조치 참여 수준에 따른 감축 비율은 3.8∼6.2% 수준이며, 감축량은 5.7∼9.2톤이다.

이번 비상저감조치에서는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화력 발전 상한 제약, 자발적 협약 민간사업장의 참여가 처음 시행됐다.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에 따른 미세먼지 감축 효과는 1.5톤인 것으로 분석됐다.

7일 운행된 노후 경유차는 평상시 평균 1만4460대에서 9062대로  5398대 줄었으며 이를 통해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평소보다 37.3% 감소했다.

영흥 1·2호기 등 화력 발전 11기에 적용한 상한 제약으로는 2.3톤(충남 포함), KCC 여주공장 등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55곳 민간사업장에서 0.36톤의 초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각각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존 조치 중에서는 차량 2부제에 따른 감축 효과가 하루 1.61톤, 행정·공공기관 소관 대기 배출사업장은 하루 0.73톤, 건설공사장은 하루 0.29톤이다.

비상저감조치에서 대폭 강화된 도로 물청소 확대, 배출가스 또는 불법소각 단속 등은 이번 미세먼지 감축량 분석에서 제외됐다.

내년 2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돼 5등급(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등이 확대되면 비상저감조치에 따른 배출량 감축 효과가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환경부는 밝혔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이 50∼100% 이행되면 수도권에서만 9.9∼19.8톤의 초미세먼지가 감축될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는 공공부문은 물론 민간의 적극적인 협력이 있어야만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대중교통 이용과 에너지 절약 등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