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국제유가 변동성 클 듯
한은, 국제유가 변동성 클 듯
  • 이재욱 기자
  • 승인 2018.11.2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한국은행은 올들어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는 국제유가가 앞으로도 크게 출렁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25일 해외경제포커스에 게재한 '최근 국제유가 약세 배경 및 전망' 보고서에서 주요 산유국의 공급 물량 확대,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를 유가 하락 배경으로 꼽았다.

국제유가는 10월 초에 80달러대 중반까지 뛰었다가 11월 하순에 60달러대 초반으로 내려갔다.

보고서를 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6월 감산 완화 결정 이후 사우디와 러시아가 생산량을 빠르게 늘리고 미국 셰일오일 생산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10월 사우디와 러시아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평균 1063만배럴, 1160만배럴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미국의 8월 원유 생산량은 예상치보다 하루 평균 30만배럴 많았다.

반면 여름이 지나며 수요는 감소해서 9월 이후 원유시장이 공급 초과로 바뀌었다.

미국이 이란에 2단계 경제제재를 가했지만 공급감소 우려는 완화했다. 한국과 중국 등이 6개월간 한시적으로 이란산 원유수입을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또 중국 경제의 성장세 둔화 우려와 글로벌 증시 폭락으로 인한 신흥국 금융 불안 등으로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주요국 주가 하락과 달러화 강세로 원유 선물시장에서 순매수 규모도 많이 축소했다.

한은은 앞으로 원유시장은 이란제재 강화, OPEC 감산 재개 가능성 등과 수요 둔화가 엇갈리며 큰 폭의 변동성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CBOE 유가 변동성 지수는 올해 4∼9월 평균 26.8인데 10월∼11월 20일에는 32.9로 상승했다.

이재욱 기자 ce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