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뷰티 부평점, 피부는 라이프스타일 고려한 1:1관리가 중요… 케어시스템 공개
강스뷰티 부평점, 피부는 라이프스타일 고려한 1:1관리가 중요… 케어시스템 공개
  • 이종도 기자
  • 승인 2018.12.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각종 미디어에 등장하는 연예인, 모델을 보며 몸매관리, 피부관리에 열을 올리는 사람이 많다. 깔끔하고 반듯한 외모는 상대방에게 호감을 줄 수 있는데다, 본인 스스로를 어필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지기 때문에 외모관리도 자기관리의 하나로 들어가게 된 것이다.

다만 외모를 관리할 때는 나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일시적으로 관리하는 것도 당연히 필요하지만, 잠깐 좋아졌다 나빠지길 반복한다면 원인 개선이 안 되어서 같은 현상만 반복될 뿐이다. 이에 최근 6주년을 맞은 강스뷰티 부평점 김현정 원장을 만나 뷰티 관리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나눴다.

Q. 강스뷰티만의 뷰티 케어 방향성은?

A. 강스뷰티에서는 화장품전문가가 처방하는 전문센터로, 문제성 피부, 얼굴 윤곽 등을 1:1 맞춤으로 케어하고 있다. 한 사람마다 다른 피부를 갖고 있고, 주변 생활 환경, 평소 라이프스타일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그에 맞춰줘야 한다. 그래야 한 사람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Q. 최근 런칭한 파워트리 윤곽관리는 무엇인가

A. 파워트리 윤곽관리는 얼굴 윤곽을 또렷하게 하고 피부가 칙칙하거나 잘 붓는 상태를 케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매일 잘 붓거나 얼굴 라인이 예쁘지 않고, 두턱이나 사각턱 등을 갖고 있어 고민이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다.

Q. 강스뷰티에서는 어떤 관리가 가능한가

A. 보통 문제성 피부나 얼굴윤곽, 신부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고객마다 다른 컨설팅을 제공하며, 라이프스타일과 건강상태에 따른 1:1 맞춤케어를 제공하고 있다. 각종 스트레스, 환경요인으로 인해 깨어진 몸과 마음에 균형을 되찾아드리기 위해 여러 가지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이태리 DIBLOLOS 페이스&바디, 독일 오리지널 비타민 재생 PETIPALM, 팜스 페이스미백 바디아살란, 크리스티나, 레노덤, 네오스트라타 등 다양한 제품과 프로그램을 활용해 케어하고 있다.

Q. 신부관리 시 어떤 관리를 받을 수 있는가

A. 강스뷰티에서는 신부들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고민거리를 해결하기 위해 피부관리 및 윤곽관리를 실시한다. 특히 신부들은 단기간에 얼굴을 입체적으로 만들면서 드레스 밖으로 드러나는 몸매를 가녀리고 아름답게 만들고자 하므로, 쇄골라인과 드레스라인을 집중적으로 케어하기도 한다. 피부부터 얼굴 라인, 몸매까지 모두 관리할 수 있어 스튜디오촬영, 결혼식을 앞두고 집중 케어를 받는 고객들이 많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인지

A. 고객 중심의 맞춤 프로그램을 통해 관리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인들은 바쁜 삶을 살기 때문에 관리를 할 시간이 부족하다. 때문에 얼굴 안색이 어두워지기 쉽고,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얼굴과 몸이 부어 외관 상 문제가 생기기 쉽다. 이에 강스뷰티에서는 화장품전문가가 전문 에스테티션을 처방하고, 한 사람에게 꼭 맞는 컨설팅을 통해 아름다움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다. 현재 6주년 기념 이벤트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