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월만에 휘발유 평균가 1400원대 들어서
14개월만에 휘발유 평균가 1400원대 들어서
  • 이종도 기자
  • 승인 2018.12.0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국내 휘발유 가격이 약 14개월만에 1400원대로 떨어졌다.

정부의 유류세 한시 인하 조치에 이어 최근 국제유가도 비교적 큰 폭으로 내린 데 따른 것으로 당분간 하락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리터당 평균 35.4원 내린 1481.0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최근 5주 만에 209.1원 떨어지면서 지난해 9월 둘째주(1475.1원)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1500원을 밑돈 것은 지난해 9월 넷째주(1491.7원) 이후 약 14개월 만이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6일 1470.5원으로, 연중 최고치였던 지난달 4일(1690.3원) 이후 약 한달만에 219.8원이나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 주 만에 23원 내린 1362.1원에 판매되면서 지난 5월 첫째주(1355.8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가 적용되지 않은 실내용 경유도 8.7원 내린 996.1원을 기록했다. 최근 3주 연속 하락하면서 지난 10월 둘째주(987.7원) 이후 처음으로 1000원선을 하회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평균 33.9원 하락한 1454.2원에 판매됐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도 36.6원 내린 1497.8원으로, 모처럼 1500원을 밑돌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1576.1원으로 전주보다 28.4원 내렸지만 전국 평균보다는 95.1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평균 38.0원 하락한 1438.1원에 판매됐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보다 83.6원이나 내린 1235.1원이었고, 경유는 1146.9원으로 77.3원 하락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캐나다 앨버타주(州) 정부의 생산 감축 지시 및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등으로 상승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은 기존 국제유가 하락분 반영 및 유류세 인하 효과로 인해 하락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1.5달러 오른 60.6원에 거래돼 한 주 만에 60달러선을 회복했다.

이종도 기자 leejd05@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