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유가전망 낮춰… 올해 WTI 55.5달러
골드만삭스, 유가전망 낮춰… 올해 WTI 55.5달러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9.01.0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세계 성장률 2.5% 전제로 추정

[이투뉴스] 골드만삭스가 올해 국제유가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했다.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6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올해 평균 브렌트유 가격을 배럴당 62.50달러로 전망했다. 이전 전망치 70달러보다 낮춘 것이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평균 가격도 배럴당 55.50달러로 64.50달러에서 크게 낮아졌다.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현재 ICE 브렌트유 3월물은 배럴당 57.8달러, 뉴욕상업거래소(NYMEX) WTI 2월물은 48.7달러다. 미·중 무역협상과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영향으로 전 거래일보다 각각 1.3%, 1.5% 상승했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골드만삭스는 "2015년 이후 가장 강력한 거시경제 역풍이라며 원유시장 공급 증가와 수요 둔화를 지적했다.

골드만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후반의 OPEC 생산량 증가로 올해 원유시장 공급이 지난해보다 원활하며 미국 텍사스주 셰일 송유관 문제가 예상보다 빨리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년간 진행된 브라질과 캐나다의 대형 프로젝트 역시 올해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공급이 늘어난 반면, 원유 수요 증가율은 종전 예상보다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제유가는 지난해 이란산 원유에 대한 미국의 제재 복원, 주요 산유국 정정·경제 불안, 산유국들의 목표치를 넘어선 생산량 증가, 미국 원유 재고 증가, 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 합의 등을 복합적으로 반영하며 롤러코스터를 탔다.

브렌트유 벤치마크 선물가는 지난해 10월 4년 만의 최고치인 배럴당 86달러까지 올랐다가 연말 42% 곤두박질쳤다.

다만 골드만삭스는 이런 투매는 올해 세계 성장률을 2.5% 정도로 보는 수준의 과도한 반응이라고 진단했다.

골드만삭스는 "원유시장이 지나치게 비관적인 성장 전망을 반영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글로벌 성장률이 2.5% 밑으로 둔화하지 않는 한 가격은 회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 이코노미스트들의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3.5% 수준에 형성돼 있다.

올해 경제를 둘러싼 비관론이 확산한 가운데 금융시장이 특히 비관론을 크게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JP모건은 지난주 낸 보고서에서 "우리가 다음 2개 분기에 대해 전망하고 있는 세계 성장률 3%가 갈수록 도전적인 수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가올 해에 미국이 불황을 맞을 가능성을 우리 이코노미스트들은 40%로 보는 것과 달리 채권과 원자재 시장은 평균 60%에 가깝게 점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민영 기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