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아·태 환경장관회의, 우리나라서 열린다
2020년 아·태 환경장관회의, 우리나라서 열린다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9.01.29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개국 정부대표와 국제기구, 민간단체 등 500여명 참석
기후변화 및 생물다양성 등 지구환경문제 대응방안 논의

[이투뉴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4∼25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제3차 아·태 환경장관회의(이하 장관회의)에서 2020년 개최 예정인 제4차 장관회의를 우리나라에서 열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주관하는 ‘아·태 환경장관회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회의로, 아·태지역 41개국 정부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이 모여 지역의 환경현안을 논의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국제회의다. 4차 회의에는 41개국 5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개최도시는 올해 안에 확정될 계획이다.

4차 장관회의가 열리는 2020년은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화학물질 관리 등 다양한 환경 분야에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의미 있는 해다. 환경부는 4차 회의에서 2021년 파리협정체제 출범에 따른 세부이행방안, 생물다양성전략과 화학물질관리전략 수립을 위한 협의 등 중요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이틀간 열린 이번 제3차 장관회의에서는 실무회의와 장관급회의, 4개의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조명래 장관은 아·태지역의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정책’을 주제로 한 장관급 패널토의에 참가해 자원순환사회 구축 노력과 국가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 등 우리나라 사례를 소개했다.

아울러 싱가포르 및 UNEP와 함께 개최한 ‘녹색경제 파트너십(PAGE)’ 부대행사에서 민·관 협력을 통한 녹색사업 발굴·육성, 녹색일자리 창출 등 한국의 활동을 소개하고, 아태지역의 녹색경제 전환을 계속 지원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조명래 장관은 “이번 회의에 참가하면서 아태지역 국가들이 우리나라의 환경지도력(리더십)에 크게 기대하고 있음을 느꼈다”면서 “차기 장관회의는 환경 분야에서 우리나라 위상을 높이고, 우리 환경기술과 산업의 진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