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5만7천대 시대…친환경차 대중화 눈앞
전기차 5만7천대 시대…친환경차 대중화 눈앞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9.01.3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한 해에만 전기차 3만2000대 보급으로 세계 5위 달성
올해 전기-수소차 10만대 보급 전망 등 친환경차 보급 가속화

[이투뉴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작년 한 해 동안에 전기차를 지난 7년간(2011~2017년) 실적의 1.2배인 3만2000대를 보급되는 등 친환경자동차 대중화 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전기차는 2011년 338대 보급을 시작으로 연평균 2배씩 늘어 현재는 모두 5만7000대가 운행되고 있다.

그간 환경부는 보다 많은 국민들이 전기차를 구매하도록 고속도로 휴게소에 2기 이상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최고 수준의 충전여건을 구축했고, 보조금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우리나라 전기차 보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세계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차도 2018년 한 해에 5년간(2013~2017년) 실적의 4배인 712대가 보급, 현재 모두 889대가 운행되고 있다.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에 이어서 세계 3위에 해당된다. 수소충전소 역시 3곳이 추가돼 현재 14개소가 운영 중이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일본과 독일, 미국 다음으로 충전소를 확보했다.

▲전기차 및 수소차 보급 현황
▲전기차 및 수소차 보급 현황

지자체별로 2018년 전기차 보급실적을 보면 제주도가 약 7000대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시 5600대, 대구시 4700대, 경기도 3700대, 경상북도 1200대 순이다. 제주도는 ‘탄소 없는 섬’ 구현을 위해 전기차 보급에 앞장서 노력해온 결과로 보이며, 서울시는 수도권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한 성과로 판단된다.

수소차는 작년 한 해 울산시(322대)와 광주시(166대), 경상남도(136대)가 보급에 앞장섰다. 이는 부생수소 공급여건을 갖추고 있었다는 점에 기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대, 수소차 6만7000대를 보급해 친환경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열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승용차(4만6000대)는 물론 미세먼지 감축효과가 큰 승합차(335대) 및 화물차(1000대)도 적극 보급할 계획이고, 서울·부산·광주 등 7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2022년까지 충전여건 확충(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충전소 310곳)과 함께 보조금 정책 외 비재정수단 도입 및 운영,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확대 등을 추진한다. 특히 노후경유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를 친환경차로 적극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기술 향상, 충전시설 확충, 그리고 환경에 대한 국민 관심으로 친환경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것”이라며, “정부는 친환경차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