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전세계, 해수면 상승 대응해야…8억명 위협에 노출
반기문, 전세계, 해수면 상승 대응해야…8억명 위협에 노출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9.02.2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YT에 美마이애미 시장과 공동기고

[이투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현지시간)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에 전세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일간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을 통해 "전 세계 해안 도시 수백곳에 거주하는 8억명이 해수면 상승의 위협에 노출돼 있다"면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전 세계적 노력을 요구했다.

이날 기고문은 미국 플로리다주의 프란시스 수아레스 마이애미 시장과 공동명의로 게재됐다.

반 전 총장은 '기후변화 글로벌 위원회'(GCA)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19일 마이애미를 방문했다고 마이애미의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반 전 총장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 등과 함께 GCA를 이끌고 있다.

지난 2017년 9월 허리케인 '어마'로 직격탄을 맞은 마이애미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주민투표를 거쳐 4억달러(4500억 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해수면이 계속 상승한다면 오는 2100년에는 마이애미의 10%가량이 해마다 바닷물에 잠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반 전 총장은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마이애미의 답변이 바로 채권발행이었다"면서 "현재까지 재원의 절반가량이 홍수 예방 시설 등에 투자됐고 나머지 금액도 주택, 저수시설 등을 개선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이애미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투자와 혁신을 끌어내는 촉매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전 세계 모든 해안 도시에서도 유사한 계획이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의 이번 행보는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해온 기존 활동의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지난 2015년 세계 195개국이 체결한 파리 기후변화협약에서도 당시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