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연구원, 美 GTI와 초임계 CO₂ 발전기술 공동연구 추진
전력연구원, 美 GTI와 초임계 CO₂ 발전기술 공동연구 추진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04.2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시카고서 양해각서 체결 및 공동워크숍 개최
▲(왼쪽부터) 전력연구원 이정빈 기후환경 소장 GTI 미셸 르코우스키 부사장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력연구원 이정빈 기후환경 소장 GTI 미셸 르코우스키 부사장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투뉴스]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미국 가스기술연구소 GTI(Gas Technology Institute)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시카고에서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시스템 개발에 대한 공동연구 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가스기술연구소(GTI)는 2000년에 설립된 정부·기업 가스 화학연구 특화 비영리연구소다. 37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2017년 기준 1286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시스템은 발전소 작동유체를 증기 대신 이산화탄소를 사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기존 증기발전 대비 효율이 높아 연료비 절감이 가능하며, 신재생이나 공장폐열 등 다양한 에너지원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설비의 소형화가 가능해 초기 투자비용이 기존 방식 대비 60%에 불과하다. 

초임계는 임계점 이상의 온도와 압력에서 증발이 일어나지 않고 액체·기체의 성질을 모두 갖는 상태를 말한다. 이산화탄소는 물에 비해 임계점이 낮다. 

미국 에너지부(DOE)는 2016년부터 10MWe급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설비 개발을 목표로 원자력, 화력, 신재생 담당 부서가 연합해 6년간 1300억원 규모의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전력연구원도 GTI, GE 등과 참여하고 있다.

한편 같은날 전력연구원은 DOE, GE, 지멘스 등 글로벌 엔지니어링 기업과 미국·캐나다·독일·영국·한국 정부기관, 발전사 관계자 등 100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초임계 CO₂발전 기술현황 및 상용화 방안' 워크숍을 개최했다.

GTI 공동 주관한 워크숍에서 김범주 전력연구원 선임연구원은 한전의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기술 로드맵 및  한국 내 기술추진현황을 소개하고 핵심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이정빈 전력연구원 기후환경연구소장은 “초임계 CO₂ 발전기술은 발전효율 상승 뿐 아니라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 저감도 가능한 친환경 발전기술"이라며 “선진 글로벌 기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국내 친환경 발전산업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