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외딴 섬 해변에 신발 100만개 칫솔 37만개 밀려와
호주 외딴 섬 해변에 신발 100만개 칫솔 37만개 밀려와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9.05.1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인도양의 외딴 섬인 호주령 코코스 제도 해변에서 4억개가 넘는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전날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주민이 500명 정도에 불과한 코코스 제도 곳곳에 흩어져있는 플라스틱은 4억1400만개, 238t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플라스틱 쓰레기의 상당수는 병뚜껑, 빨대, 신발, 샌들 등 일회용품으로 신발은 100만개, 칫솔은 37만개에 이른다.

대부분 무인도인 27개의 섬으로 이뤄진 코코스 제도는 호주의 도시 퍼스에서 2750km 떨어진 곳으로, 관광객들에게는 인간에 의해 훼손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지닌 호주의 마지막 남은 낙원으로 소개되곤 한다.

이번 연구를 이끈 호주 태즈메이니아 대학교의 해양 생태독물학자인 제니퍼 레이버스는 10cm 깊이에서 표본 조사를 한 것인 데다 쓰레기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일부 해변에는 접근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4억개라는 추정치는 보수적으로 평가해 나온 결과라고 지적했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호주 빅토리아 대학교의 아넷 핑거는 "플라스틱 오염이 야생에 위협이 된다는 것은 관련 증거가 많이 있으며, 그것이 인간에 미치는 잠재적인 영향도 의학 연구에서 점점 더 큰 분야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행 가능한 유일한 해법은 플라스틱 생산과 소비를 줄이고 애초에 플라스틱이 바다에 유입되는 것을 막도록 쓰레기 관리 능력을 향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