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도심형 수소충전소 첫 삽
국내 최초 도심형 수소충전소 첫 삽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9.05.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협약식 진행

[이투뉴스] 정부가 세계 최초 국회의사당 인근 수소충전소 착공을 위한 첫 삽을 떳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30일 국회에서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및 여·야 간사, 소속 국회의원을 비롯해, 국회사무총장, 국회수소경제포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현대차 사장, 수소에너지네트워크대표 등 주요인사 20여명을 포함해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착공식은 세계에서 유례없이 국회에 최초로 설치되는 수소충전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는 대한민국의 입법기관이자 국민을 대표하는 장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해 규제 혁신의 상징성을 지니며 서울 중심부인 여의도에 설치되는 국내 대표적인 '도심형 수소충전소' 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지난 1월 산업부 장관과 국회의장 간 면담를 통해 최종 추진키로 확정했으며 지난 2월, '규제샌드박스 제1호' 승인을 통해 규제특례를 부여받아 지난 4월 국회 부지사용 허가, 5월 영등포 구청의 건축허가를 받았다.

수소충전소는 올 8월까지 완공될 예정으로, 인․허가부터 최종 완공까지  6개월 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완공 이후 우리나라도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일본의 도쿄타워 인근 수소충전소와 같은 상징적인 수소충전소를 보유하게 된다.

이날 행사는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과 협약식으로 진행했다. 착공식에서는 여·야 국회의원들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터치버튼 세레머니 등을 통해 공식적으로 국회 수소충전소의 공사가 시작함을 알렸다. 협약식에서는 산자중기위, 산업부, 중기부, 국회사무처, 현대차, 하이넷 간 MOU를 체결해 국회 내 수소충전소의 원활한 설치 및 수소차·수소충전소의 확산에 협력하기로 했다.

성윤모 장관은 "수소차와 수소경제를 본격적으로 활성화 하기 위해 수소충전소는 꼭 필요한 핵심 인프라"라고 강조하며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차질없이 설치함으로써 국민들께서 수소충전소에 대해 갖고 계신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회 수소충전소는 우리나라 수소경제를 앞당기는 협력의 상징이자 혁신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착공식을 계기로 산업부는 8월까지 수소충전소 확충 전략을 수립하고 수소 안전 확보를 위해 더욱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수소충전소 최적 배치전략, 수소 공급 연계방안, 경제성 제고방안 등이 포함된 ‘수소충전소 구축 방안’을 국토부, 환경부와 함께 수립해 국회 수소충전소 완공시 발표할 예정이다. 또 수소 안전 확보를 위해 7월까지 수소충전소를 포함한 수소 생산, 운송·저장 등 전주기 시설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현재 국제 기준과 관계 법령에 따라 엄격하게 설치·운영중인 수소차, 수소충전소 등 관련 설비에 대해 수소충전 표준 제정 등 제도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다.

진경남 기자 jin0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