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기류 심상찮은 가스공사 사장 선임
[기자수첩] 기류 심상찮은 가스공사 사장 선임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9.06.1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한국가스공사 신임사장을 선임하는 과정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일반적이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예전과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는 흐름이다 보니 더욱 그렇다.

지난번 공모에서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최종후보자로 조석 전 산업부 차관과 김효선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에너지분과위원장 등 2명을 선임한 이후 주무부서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적격 후보자가 없다면서 재추천을 요청하며 백지화 시켰다.

이어 재공모가 이뤄진 이번에는 공운위가 가스공사 임원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채희봉 연세대 특임교수,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직무대리, 강대우 몽골과학기술대 광산학부 명예교수, 김광진 한양 LNG사업부문 사장, 장진석 아프리카·한국경제개발협력위원회 부회장 등 5명의 후보자 모두에게 적격판정을 내렸다. 이들 모두가 사장 후보자로 나서 선임 시까지 치열한 경합을 벌이게 된 것이다. 그러다 또 다시 산업부가 채희봉, 김영두 2명을 최종후보자 적격자로 선임했다

공공기관 사장 공모에서 공운위가 선임한 최종후보자를 주무부서가 부적격판단을 내린 것이나, 임원추천위원회가 응모자 가운데 서류심사, 면접심사를 거쳐 5배수 정도의 후보자를 올리면 공운위가 2배수 정도를 적격 후보자로 선정해 주총에서 선임해온 관례와는 크게 비교된다.

이러다보니 주변에서는 온갖 해석이 난무한다. 유력인사의 내정설에 힘이 실리다보니 추천된 후보를 모두 올려 책임을 면하려는 게 아니냐는 얘기를 비롯해 예견하지 못한 인물이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윗선(?)에서 교통정리가 제대로 안돼 이런 사태가 빚어졌다거나,  모양새만 그럴뿐 결국은 '답정너' 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문제는 누가 되고, 안되느냐가 아니다. 에너지전환, 수소경제, 바이어마켓에서 셀러마켓으로의 글로벌 시장변화 등 천연가스산업을 둘러싼 국내외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1년 가까이 공석이 이어지면서 비상체제가 상시화 된 지금의 가스공사 상황이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국회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사장 선임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이라도 도입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갖는 배경이다.

그 어느 때보다 예상을 뛰어넘는 혼란스러운 과정을 거치는 한국가스공사 사장 선임의 최종 종착점이 어디일지 결과가 주목된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