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창업투자, ‘대성 따뜻한 임팩트 투자조합’ 결성
대성창업투자, ‘대성 따뜻한 임팩트 투자조합’ 결성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9.07.2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억원 규모 소셜임팩트 분야 스타트업 전문적 투자
▲대성 따뜻한 임팩트 투자조합 결성총회에서 출자기관 관계자들이 체결한 협약서를 보이고 있다.
▲대성 따뜻한 임팩트 투자조합 결성총회에서 출자기관 관계자들이 체결한 협약서를 보이고 있다.

[이투뉴스] 대성그룹 벤처캐피털 계열사인 대성창업투자(대표이사 김영훈, 박근진)가 소셜임팩트 분야 스타트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150억원 규모의 대성 따뜻한 임팩트 투자조합을 결성했다.

소셜임팩트 투자는 재무적 수익과 사회적 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셜 벤처에 대한 투자를 말한다. 2007년 미국의 록펠러재단이 주최한 미팅에서 임팩트 투자라는 용어가 처음 사용된 후 확장되어 사용되고 있다. 2009년 록펠러재단과 JP모건의 지원으로 글로벌 임팩트 투자 네트워크가 설립되며 관련 투자가 활성화됐다. 2015UN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발표하면서 투자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번 조합의 존속기간은 결성일인 726일부터 8년이며 재무적 성과와 사회적 기여를 동시에 추구하면서 혁신성 및 성장성을 보유한 소셜임팩트 관련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조합원은 업무집행조합원인 대성창업투자와 특별조합원인 한국모태펀드, 일반유한책임조합원인 대성홀딩스 등 3개 사로 구성됐다. 대성창업투자는 지난 4월 한국모태펀드 정시출자사업을 통해 소셜임팩트 분야 위탁 운용사로 최종 선정된 바 있다.

대성창업투자는 재무적 성과와 사회문제 해결을 동시에 추구하는 기업에 꾸준히 투자해오고 있다. 이오플로우(웨어러블 인슐린펌프·인공췌장 개발), 코아스템(루게릭병 치료제 개발), 엑세스바이오(말라리아 현장진단 기기 개발) 등 다수의 기업에 투자를 집행해왔다. 특히 이오플로우의 경우 현재 상장을 준비하고 있어 당뇨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함과 동시에 높은 수익 실현도 기대되고 있다.

대성창업투자는 30년 이상 축적된 투자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번 조합을 통해 사회적 기여에 대한 목표와 의지가 명확한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소셜임팩트 전문 엑셀러레이터와의 적극적인 협력과 후속연계 투자도 기획하고 있다.

이번 조합의 대표펀드매니저를 맡은 김정태 대성창업투자 벤처투자본부 팀장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면서 수익도 창출하는 임팩트 기업은 공익이 최상의 수익 모델이라는 대성그룹의 모토와도 일치한다이번 조합을 통해 소셜임팩트 시장의 수요에 부응하는 적극적인 투자로 지속 가능하고 확장 가능한 임팩트 기업 생태계 구축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성창업투자는 2017150억원의 대성 글로벌위너 청년창업 투자조합에 이어 2018301억원의 대성 블라썸 일자리투자조합등을 결성한 바 있다. 이번 조합 결성으로 모두 13개 펀드를 운용한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