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신규 천연가스 프로젝트에 내수용 공급 의무화
호주, 신규 천연가스 프로젝트에 내수용 공급 의무화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9.08.2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가격 안정 위해 국내공급 의무기준 강화 검토

[이투뉴스] 호주 정부가 자국의 천연가스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기존의 호주국내가스안보계획(ADGSM)’을 수정개편하는 등 신규 가스 프로젝트에 한해 일정 수준의 내수용 천연가스 공급의무를 부여하는 규제를 추진하고 있다.

호주 산업혁신과학부와 환경에너지부 장관은 최근 남동부 지역의 신규 가스 프로젝트에 한해 가스 국내 공급의무를 부여할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호주 정부가 남동부 지역 가스가격 안정화를 위해 가스 생산업체들의 국내가스공급 의무기준을 강화수립한다면 모든 가구가 매년 전기요금을 270달러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에너지경제재정분석연구소(IEEFA)가 언급한데 이은 발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호주 남동부 지역의 주정부는 국내 가스수급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호주국내가스안보계획에 의거 LNG 생산업체의 수출량을 조절함으로써 적정 수준의 내수용 천연가스를 확보하도록 하고 있다. 또 매년 주의 자원부장관이 내수시장에 가스 공급이 부족하다고 판단하면 퀸즈랜드주에서 LNG 수출을 제한할 것인지를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ADGSM5년간 시행하는 한시적 조치이다. 해당계획이 시행된 이후 가스가격 안정화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해 재검토와 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또한 이들 부처 장관은 육상 가스전 시추 제한을 완화하도록 주정부에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빅토리아주는 20173월 비전통가스의 생산을 영구적으로 금지시켰으며, 2020년 중반까지 육상의 전통가스 개발 중단을 선언했다. 뉴사우스웨일즈주 정부도 탄층가스(CSG) 또는 CBM 프로젝트와 수압파쇄법을 포함한 비전통가스 개발을 엄격하게 규제해 가스 공급확대에 한계가 있다.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에 따르면 2014년 까지 호주 남동부 지역의 가스가격은 GJ 3~4달러였으나, 이후 5년 동안 국내 가스가격은 3배 이상 올라 8~12달러에 달한다.

서호주 지역은 남동지역과 달리 LNG 수출을 가장 많이 함에도 2006내수용 천연가스 공급 의무화 정책을 수립했다. 이를 통해 가스공급업체들이 LNG 수출 프로젝트 생산량의 15%를 내수용 천연가스로 공급하도록 규제함으로서 안정적이고 값싼 가스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호주의 국내 가스가격 상승은 남동지역의 LNG 수출터미널 가동, 생산비용 증가 등이 주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LNG 수출터미널의 경우 퀸즐랜드주에서 3LNG 수출터미널이 가동돼 수출이 증가하면서 내수용 가스 공급이 줄어 가스가격이 급격히 상승했다. 또한 이 같은 국내 가스가격 상승에 따라 수입 LNG가 자국산 가스보다 저렴할 것으로 판단되자, 지난 1월 기준으로 동부지역에 건설이 제안된 LNG 수입터미널이 5개에 달한다.

생산비용 증가도 가격상승의 주요인이다. 남동부 지역 퀸즐랜드주의 비전통가스 프로젝트는 전통가스보다 생산비가 높아 남동부 지역 가스가격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코어 에너지 리소스가 지난해 11월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통가스는 GJ 2.95~3.90 달러로 생산이 가능하지만, 비전통가스는 3.65~6.40달러가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