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영화감독들과 ‘배리어프리’ 제작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영화감독들과 ‘배리어프리’ 제작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9.10.0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위한 영화제작 및 상영, 청소년들을 위한 체험프로그램도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위한 사회공헌 업무 조인식’을 갖고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른쪽부터) 장항준 한국영화감독조합 감독, 강형철 감독,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남익현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 이사장, 민규동 감독, 최동훈 감독, 이용대 현대오일뱅크 상무.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위한 사회공헌 업무 조인식’을 갖고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른쪽부터) 장항준 한국영화감독조합 감독, 강형철 감독,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남익현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 이사장, 민규동 감독, 최동훈 감독, 이용대 현대오일뱅크 상무.

[이투뉴스]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이사장 남익현)은 ‘국제시장’의 윤제균, ‘암살’의 최동훈 감독 등 한국 영화 거장들과 손잡고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영화 제작에 나선다.

재단과 한국영화감독조합은 1일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사무소에서 남익현 재단 이사장과 최동훈, 민규동, 장항준, 강형철 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위한 사회공헌 업무 조인식’을 가졌다.

‘배리어프리(Barrier Free)’란 자막과 화면 해설이 포함돼 시청각 장애인과 초고령층뿐만 아니라 한국어 구사능력이 떨어지는 다문화 가정 등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재단과 조합은 올해 말까지 두 편의 배리어프리 영화를 제작하고 내년에도 2~3편을 추가 제작할 예정이다.

영화 제작이 완료되면 무료 상영회도 가질 예정이다. 초고령층과 다문화 가정 비율이 높고 장애인을 위한 문화시설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부터 우선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영화 감독들은 연출작업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상영회에서 일일 해설사로 나서 관객들에게 작품에 얽힌 재미난 에피소드도 들려줄 계획이다.

남익현 1%나눔재단 이사장은 “농어촌 지역 청소년들에게는 영화 촬영 현장 견학과 영화 시사회 관람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업이 문화소외계층도 신체와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영화가 주는 감동과 재미를 공유하는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