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폐배터리, ESS로 다시 쓴다
전기차 폐배터리, ESS로 다시 쓴다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10.3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LG화학, 개발사업 업무협약
SM3 Z.E 폐배터리 40대로 구축·운영
▲르노삼성 전기택시 배터리 교체 장면
▲르노삼성 전기택시 배터리 교체 장면

[이투뉴스] 전기차 폐배터리가 ESS(에너지저장장치)로 다시 사용된다. 르노삼성자동차와 LG화학은 국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ESS개발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MOU에 따라 르노삼성은 자사 전기차 SM3 Z.E 모델의 폐배터리 40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이를 새 ESS를 개발하는데 활용하기로 했다. 

2021년까지 전기차 폐배터리에 최적화된 ESS를 구축하고 시험운영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와 이후 출시하는 전기차 폐배터리도 LG화학 측에 제공할 계획이다.

전기차에 사용되는 배터리는 다양한 가혹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안전성이 높다. 폐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하면 전기차 고객 배터리 비용도 낮출 수 있어 관련 재사용 연구가 활발하다.

리튬이온계열의 배터리는 3000~5000사이클까지 충방전해도 일정성능이 유지된다. 특히 부하가 일정한 전기차 배터리는 잔존가치가 높은 편이다.

이상태 르노삼성 전기차개발 디렉터는 “2011년부터 환경부와 전기차 실증사업을 시작해 2013년 국내 최초로 전기차 양산 판매를 시작했다”면서 “이번 배터리 재활용 부분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해 LG화학과 협력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