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숲을 보는 자세로 100년史 만들자"
조현준 효성 회장 "숲을 보는 자세로 100년史 만들자"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11.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마포 본사서 53주년 기념식 장기근속자 등 포상
▲효성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왼쪽부터)최송주 효성첨단소재 상무와 정홍준 효성티앤씨 정홍준 상무가 30년 장기근속상을 수상했다.
▲효성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최송주 효성첨단소재 상무와 정홍준 효성티앤씨 정홍준 상무가 30년 장기근속상을 수상했다.

[이투뉴스] 조현준 효성 회장이 "숲을 보는 경영 자세를 갖고 100년 효성의 역사를 함께 이룩해 내자”고 독려했다. 조 회장은 1일 서울 마포 본사에서 열린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전 세계는 4차 산업혁명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고, 새로운 기술의 발달과 융합으로 새로운 고객가치가 만들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앞에 있는 나무만 보는 자세로 해봤던 기술, 해봤던 경험에만 의존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세상의 변화를 폭 넓게 보고 대처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빠른 외부 환경변화에 시의적절하게 대처하되 긴 안목에서 신산업 발굴과 개척에 힘써달라는 주문으로 풀이된다. 올해로 창립 53주년을 맞은 효성은 1966년 11월 3일 조홍제 전 회장이 그룹 모태가 된 동양나이론을 설립하면서 태동했다. 현재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세계 1위 제품을 중심으로 매출의 80% 이상을 해외서 일으키고 있다. 세계 30개국에서 100여개 제조 및 무역법인을 운영하고 있고, 탄소섬유와 폴리케톤 등 신소재를 직접 개발해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이날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창립기념식은 장기근속 근무자 시상식과 '자랑스러운 효성인상'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최송주 효성첨단소재 상무와 정홍준 효성티앤씨 상무 등이 30년 장기근속상을 받는 등 550명이 10년 장기근속상 등을 수상했다.

또 권상환 효성티앤에스 상무와 이건필 효성중공업 과장이 글로벌 고객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해 신시장을 개척한 공로로 3분기 '자랑스러운 효성인상'을 받았다. 기술부문에서는 장진호 GST(Global Safety Textile) 중국법인 대리가 에어백 공정기술 개선으로 불량율을 낮춘 공로를 인정 받았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