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개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서울 3개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0.01.0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금천·영등포·동작구 등 '서울형 안심구역'으로 확정
어린이집·노인시설 밀집지역 대상 주민건강보호 사업 추진

[이투뉴스]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가 2일 전국에서 가장 먼저 금천·영등포·동작구 3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특별법에 따라 시도지사 및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정할 수 있으며,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구역을 말한다. 지정요건은 미세먼지(PM10) 또는 초미세먼지(PM2.5)의 연간 평균농도가 환경기준을 초과하고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집중된 지역이다.

서울시는 자치구 3곳(금천·영등포·동작구)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긍정적인 주민인식 확산을 위해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이름지었다. 시는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수요조사 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서류평가 및 현장평가를 거쳐 dem 지역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했다.

이어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된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11∼12월 우편, 팩스, 전자우편 및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또 시는 지난해말 환경부와 지정 구역 및 관리 계획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

서울시는 지정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해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실효성 있는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보호 방안도 마련한다. 우선 취약계층의 고농도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기 위한 환기기기 설치, 지능형 공기세척실(스마트 에어샤워실) 및 식물벽 조성 등의 주민지원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날림먼지 발생사업장 지도·점검 강화,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설치 및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측정,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자동차 배출가스 및 공회전 집중단속, 도로 살수차 운영 강화 등도 추진한다.
서울시는 해당 자치구와 함께 집중관리구역 유형별로 맞춤형 지원 및 미세먼지 관리의 세부방안을 이달 중으로 확정·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서울시를 시작으로 올해 3월까지 전국 17개 시도별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1곳 이상 지정한다. 환경부는 다른 시도가 서울시 사례를 공유·참고하도록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집중관리구역 지정이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이끌 계획이다.

더불어 환경부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해 어린이 통학용 경유 차량을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으로 교체(올해 125억원 지원 통해 6000대 보급)하는 등 각종 국고지원사업을 최우선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해 지역 특성에 맞게 맞춤형으로 지원하겠다”며 “향후 다른 시도를 선도하도록 내실 있게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을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