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133조원 투자로 가스증산 박차
사우디, 133조원 투자로 가스증산 박차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0.02.2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최대 비전통·비수반 가스전…GDP 23조원 창출 예상

[이투뉴스] 사우디 아람코社가 대규모 비전통 가스전 개발허가를 내면서 향후 가스증산이 기대된다.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최근 열린 가스전 개발 검토회의에서 자푸라 가스전의 개발을 승인했다. 자푸라 가스전은 1100억달러(133조6500억원)를 투자해 2024년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2036년까지 에탄올 하루 425Mcf(1000입방피트)를 포함해 가스 2.2Bcf(10억입방피트) 및 5만5000배럴의 액화가스와 컨덴세이트를 생산한다.

자푸라 가스전은 사우디에서 가장 큰 비전통·비수반 가스전으로 길이 170km, 너비 100km에 달하며 세계 최대 육상 유전인 가와르 유전과 해안 사이에 위치해 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 가스전의 개발은 22년 동안 연간 86억달러(10조4490억원)의 순이익창출과 200억달러(23조3000억원)의 GDP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민 알 나세르 아람코 CEO 역시 “자푸라 가스전 개발은 다양한 자원개발과 국가 경제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내 가스수요 충족과 석유화학 및 금속산업 원료공급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자푸라 가스전이 향후 10년간 3Bcf로 가스를 증산하겠다는 아람코의 장기전략 핵심 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아람코는 이미 자푸라 가스전 개발에 필요한 지상설비 설치를 위한 입찰을 개시했다. 한국 삼성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은 자푸라 가스 터미널의 핵심공정 및 육상설비 패키지를 위한 수주에 유력한 EPC업체 후보로, 계약은 20억달러(2조4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