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작년 영업적자 1조3566억원…전기료 7년째 인상 '無'
한전, 작년 영업적자 1조3566억원…전기료 7년째 인상 '無'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02.29 0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발전 감축·배출권 비용 증가·RPS 정산금 영향
2008년 2.7조원 영업손실 후 두번째 대규모 적자
▲나주혁신도시내 한전 본사
▲나주혁신도시내 한전 본사

[이투뉴스] 한전이 지난해 역대 두번째로 큰 규모의 적자를 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감축과 온실가스 배출권 비용증가, 재생에너지 확대 등으로 원가는 지속 상승하는데, 정부는 전기요금 현실화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어서다. 전기료는 2013년 11월 평균 5.4% 인상을 마지막으로 이후 7년째 당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2016년 주택용 인하 제외)   

한전은 28일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59조927억원, 영업이익 1조3566억원 적자, 당기순이익 2조2244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8년과 견줘 매출은 1조5348억원 줄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도 각각 1조1486억원, 1조499억원이 불었다. 이는 유가급등으로 2008년 2조7981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이래 역대 두번째로 큰 규모의 적자다.

한전은 전력판매량 하락에 다른 매출액 감소 등이 주요 원인이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한전의 전기판매수익은 55조9390억원으로, 전년 56조8420억원 대비 9030억원 감소했다. 2018년은 폭염과 평창올림픽 개최 등으로 전력 판매량이 워낙 많았지만 작년은 폭염일수가 절반으로 줄어드는 등 전기매출 자체가 신통치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적자폭이 불어난 진짜 이유는 다른데 있다는 게 안팎의 해석이다. 우선 발전사 온실가스 배출권비용이 무상할당량 축소와 배출권 가격 상승에 따라 2018년 530억원에서 지난해 7095억원으로 13배 증가했다. 정부의 배출권 부상할당량은 2018년 2억300만톤에서 지난해 잠정 1억7100만톤으로 18% 줄었고, 이 때문에 시장 구입수요가 늘어나면서 배출권 가격이 톤당 2만7000원에서 3만2000원으로 상승했다.

2015년 도입 초기 100% 무상할당 했던 배출권은 내년까지 무상비율이 90%로 더 줄어들 예정이어서 향후 한전의 부담은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행한 봄철 노후석탄화력 가동중지와 겨울철 상한제약 확대도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 2017년 75.1%였던 석탄화력 이용률이 지난해 70.7%까지 낮아지면서 발전자회사 영업실적이 악화됐고, 그 부담이 모기업인 한전으로 전가됐다. 다만 부실시공 등으로 대규모 정비를 받던 원전이 재가동에 들어가면서 원전이용률이 70%대로 상승했고, 작년 5월 LNG개소세 감면조치 등에 따라 연료비는 전년 대비 1조8318억원 감소했다.

연료비는 한전이 한국수력원자력 등 6개 발전자회사에 지급한 일종의 전력대금이다. 이밖에 한전은 신고리 4호기 준공과 김제~부안 154kV 송전선로 건설 등으로 감가상각비와 수선유지비가 1년 전보다 6338억원 증가했고, 채용인력 증가와 퇴직급여부채 정산방식 변경으로 관련 인력비용이 4976억원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한 전력비용은 SMP(전력시장가격) 하락에 따라 376억원 감소한 18조2697억원을 기록했으나 발전사들의 RPS의무비율 상승으로 구입전력비 감소폭이 상쇄됐다고 밝혔다. 한전은 RPS정산금을 따로 구분해 공개하지 않았다. 

전기료가 조정되지 않은 한 올해 실적 전망도 어둡다. 한전은 "원전이용률이 70%중반대로 상승 시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나 환율 및 국제연료가격 변동 등 대내외 여건 변화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합리적 제도개선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2019년 한전 요약 손익계산서 (단위 : 억원)
▲2019년 한전 요약 손익계산서 (단위 : 억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