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 등 222종 야생동물 멸종위험도 재평가
조류 등 222종 야생동물 멸종위험도 재평가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0.03.24 08: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적색자료집 개정판 발간…88종 멸종우려

[이투뉴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국내에 서식하는 조류, 양서·파충류, 어류 등 222종의 멸종위험도를 재평가한 ‘국가생물적색자료집’ 개정판을 24일 발간했다. 국가생물적색자료집은 세계자연보전연맹의 지역적색목록 기준에 따라 국내 자생종의 멸종위험도를 평가한 자료다.

우리나라 조류, 양서·파충류, 어류 등 야생동물 222종의 멸종위험도를 평가한 결과 멸종우려범주 종수는 모두 88종으로 평가·확인됐다. 멸종위험도는 절멸(Ex), 야생절멸(EW), 지역절멸(RE), 위급(CR), 위기(EN), 취약(VU), 준위협(NT), 최소관심(LC), 정보부족(DD), 미평가(NE), 미적용(NA) 9개로 구분된다. 이중 위급, 위기, 취약을 멸종우려범주로 분류한다.

이중 위급범주는 2011년 5종에서 2019년 11종으로 증가했다. 위급에 속한 11종은 넓적부리도요, 느시, 붉은가슴흰죽지, 붉은해오라기, 청다리도요사촌, 뿔종다리, 양비둘기 등 조류 7종을 비롯해 남방동사리, 부안종개, 여울마자, 좀수수치 어류 4종이다.  

▲국가생물적색자료집 표지.
▲국가생물적색자료집 표지.

위기범주는 36종에서 34종으로, 취약범주는 50종에서 43종으로 각각 줄었다. 특히 양비둘기(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는 2011년에는 최소관심에 속했으나, 2019년에는 위급으로, 흰수마자(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는 취약에서 위기로 평가됐다. 이는 서식지 파괴 등과 같은 외부 요인이 멸종위험도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범주가 2011년보다 상향(멸종위험도 증가)된 종은 조류 23종, 양서·파충류 2종, 어류 8종 등 모두 33종이며, 하향(멸종위험도 감소)된 종은 조류 8종, 양서·파충류 4종, 어류 12종 등 24종이었다.

범주 유지는 135종이었고, 조류 1종, 양서·파충류 1종, 어류 19종 등 21종이 이번에 새롭게 평가됐다. 다만 멸종우려범주 내에서의 증감 여부에 대한 국내 환경정책 효과성을 판단하기 위해서는 모든 분류군 평가가 완료된 2024년 이후 ‘적색목록지수’를 통해 종합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에 포함된 조류, 양서·파충류, 어류를 시작으로 2024년까지 전체 생물 분류군을 재평가할 예정이며, 이는 ‘한국적색목록지수(Korea Red List Index)’ 산정의 기초자료가 된다. 적색목록지수는 생물종의 보전상태 변동 현황을 시간 순서대로 평가하기 위해 개발된 지수다.

이번 자료집은 2011년에 발간된 국가생물적색자료집 초판 이후 약 10년간 국내에 서식하는 야생생물들의 멸종위기 현황변동을 비교·분석할 수 있는 자료가 마련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자료집에는 우리나라 종목록에 기술된 조류 537종, 양서·파충류 53종, 어류 1294종 중 조사정보를 확보할 수 있는 조류 95종, 양서·파충류 43종, 어류 84종 등 총 222종에 대한 국내분포와 서식 현황을 수록했다. 또 각 종의 사진을 포함해 종명, 학명, 영문명 등도 같이 기재해 외국인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한강, 금강, 영산강, 낙동강 등 유역과 수계 지도를 함께 넣어 개략적인 분포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국가생물적색자료집은 이달 안에 주요 도서관을 비롯해 관련 연구기관 및 관계 행정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문서파일(PDF) 형태로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에도 4월 1일부터 공개할 계획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국가생물적색자료집 발간은 생물다양성 보전에 대한 우리의 노력을 국제사회에 알릴 수 있는 계기”라며 “한국적색목록지수 개발은 지구적 생물다양성 보전에 동참할 수 있는 국제기준의 통계가 마련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덕 2020-03-25 11:10:19
주말에 자전거 타다 처음 보는 새를 찍었는데 부리가 뾰족하고 머리에 깃털이 있읍니다
근데 깃이 펼쳐지기도하고 신기해서 휴대폰으로 촬영했어요
다른사람들도 처음보는새라고 한던데
우리 나라 새인가 궁금하내요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