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재생에너지 60% 영·호남에 편중될 것"
한전 "재생에너지 60% 영·호남에 편중될 것"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03.26 03: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통계획처 2031년 기준 분포량 전망자료
오현진 실장 "계통여건 고려 균형적 확대"
▲8차 전력계획 기준 재생에너지 분포 전망 ⓒ한전, 기후솔루션
▲8차 전력계획 기준 재생에너지 분포 전망 ⓒ한전, 기후솔루션

[이투뉴스] 2031년까지 설치될 재생에너지 전원의 약 60%가 영·호남 지역에 편중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오현진 한전 계통계획실장은 기후솔루션이 24일 주최한 한·EU 재생에너지 정책워크숍에서 "재생에너지가 단기간에 일부 특정지역에 집중되면서 기존 전력망 인프라 수용능력이 부족해 접속지연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전이 8차 전력수급계획과 재생에너지 접속신청 및 건설 의향조사 등을 근거로 2031년 기준 지역별 재생에너지 분포량을 전망한 결과에 따르면, 호남권 20.7GW(비중 35%), 영남권 14.4GW(25%), 충청권 9.0GW(15%), 강원권 7.1GW(12%) 순으로 발전소가 확충된다. 영·호남 비중은 60%에 달하는 반면 최대 소비지인 수도권은 6.9GW에 그쳤다. 

발전원 편중 현상은 이미 가시화 된 상태다. 2016년 1MW 이하 계통접속 보장 정책 이후 올해 1월까지 접수된 계통연계 신청은 모두 14.1GW인데, 이중 땅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영·호남 일부 지역에 신청이 몰려있다. 그러나 이들 지역은 군(君) 단위 변전소가 1개 정도인 전력 저수요 지역이어서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접속지연이 나타나고 있다.

이런 공급-수요지 불균형과 접속지연을 해소하려면 송전선로와 변전소 등 전력망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 하지만 여건이 녹록지 않다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오 실장은 "154kV 변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 표준공기가 6년이고, 재생에너지 연계를 위한 인프라 건설 요구와 님비현상에 따른 건설 반대 민원이 동시에 존재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전은 특별대책을 세워 공기를 단축하고 해상풍력 같은 대규모는 공동접속모선 방식, 소규모 분산단지는 분산배치형 변전소로 맞춤형 설비 적기보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송배전설비 세부정보를 공개해 여유지역 접속을 유도하고 있고, 지역별 용량할당이나 입찰제도, 인센티브 제시 등의 분산화 방안도 검토중이라고 했다.

오현진 실장은 "재생에너지 지역편중 해소와 계통여건을 고려한 전국 균형적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계통안정화를 위해 전남지역에 시범구축한 실시간 재생에너지 감시·제어 시스템을 확대하고 인버터 기반의 비동기 재생에너지 계통수용 확대를 위해 ESS 등 계통안정화 설비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er 2020-03-27 07:31:58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우리 후손들은 안전하게
살아가게하자.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