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창궐 가능성에 국제유가 3달러 급락
코로나19 재창궐 가능성에 국제유가 3달러 급락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0.06.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렌트 38.55달러, WTI 36.34달러, 두바이 40.60달러

[이투뉴스] 국제유가는 미국이 2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팬데믹 재확산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3달러 이상 급락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1일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당 38.55달러로 전일대비 3.18달러(7.6%) 떨어졌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선물은 36.34달러로 전일대비 3.26달러(8.2%) 하락했다. 두바이유 현물은 전일대비 0.31달러 떨어진 40.60달러를 기록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코로나19 감염자수는 지난 10일(현지시간) 200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사회적 활동 위축으로 석유 수요가 위축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힘에 따라 유가하락을 촉발했다.

또 미 흑인사망으로 격화된 인종차별 저항시위가 유럽 대도시로 확산됨에 따라, 유럽연합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코로나19 2차 팬데믹 우려를 표명한 점도 유가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미 에너지관리청(EIA)도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가 전주대비 570만배럴 증가한 5억3810만배럴을 기록했고, 휘발유 및 중간유분 재고도 각 90만배럴, 160만배럴 증가해 2억5870만배럴, 1억5750만배럴로 나타났다고 밝혀 유가하락을 부채질했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