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조원 가치 북한자원, 발전가능성 무궁무진”
“6천조원 가치 북한자원, 발전가능성 무궁무진”
  • E2 Only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0.07.23 08: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기업교류협력센터 설립 및 남북경협 산업생태계 조성 필요
남한 자본 및 개발능력에 북한 기초기술 융합하면 중·러·일 능가
▲정태헌 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 회장이 '평화경제시대 우리기업의 북한 광물자원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접근방법'을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정태헌 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 회장이 '평화경제시대 우리기업의 북한 광물자원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접근방법'을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이투뉴스] 6000조원에 달하는 북한 광물자원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먼저 남북경협이 필수적이며 남북경협을 위한 산업생태계가 차질없이조성된다면 우리나라는 중·러·일을 뛰어넘는 열강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반도광물자원연구센터에서 21일 열린 ‘평화경제시대 우리기업의 북한 광물자원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접근방법’ 특강에서 정태헌 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 회장은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에 따르면 남북경협은 대북진출 의지와 함께 사업확장 계획을 가진 국내기업의 새로운 사업기회이자 혜택이다. 특히 신기술과 사업능력을 보유했지만 규제로 인해 제한적인 사업을 추진할 수 밖에 없었던 중견기업들은 규제에서 자유로운 북한과의 사업이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1조원 가치를 가진 비상장 스타트업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

현재 북한에 매장된 광물자원의 자산가치는 매장량기준 5833조원, 경제성기준 1115조원에 이른다. 북한에 부존된 광물자원은 석탄광 1종, 금속광 22종, 비금속광 19종 등 42종으로 석탄광산은 241개, 금속광산은 260개, 비금속광산은 227개이다.

7만여명의 지질탐사대가 활동하면서 북한지표 광물조사는 상세히 조사됐지만 기술력과 자본의 한계로 항공조사, 시추조사, 탐광굴진 등 정밀한 광산조사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 매장량은 더 늘어날 수 있다. 향후 남북자원교역사업이 성사된다면 석탄(무연탄·갈탄), 금, 연·아연, 동, 철, 몰리브덴, 중석, 희토류, 마그네사이트, 인회석, 흑연, 석회석 등의 다양한 광종을 개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정 회장은 이처럼 무궁무진한 북한 광물자원의 개발을 위해서는 남북경협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경협 기업의 수익창출·안정성·지속성을 보장하는 북방진출 전략을 통해 공생이 가능한 평생파트너를 선정하고, 산업과 경제발전 주도기업을 육성시켜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남북경협에 참가하는 기업들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정책을 통한 안정성 보장이 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북경협이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개성공단 및 금강산사업으로 일대 전환기를 맞았으나 사업추진이 지속되지 못해 투자기업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경쟁력이 저하된 바 있다.

더불어 북한이 필요로 하는 협력분야를 중심으로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남북이 상호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서는 '남북기업교류협력센터'를 설립해 남북기업의 기술교류 및 경험공유가 필요하다.

북한 특유의 자력갱생원칙은 우리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 회장에 따르면 국가가 처한 여건 내에서 외부의 도움없이 경영하는 북한의 자력갱생원칙으로 인해 장기간 누적된 북한의 기술은 산업에 여과없이 적용됐다.

북한의 산업기술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주체철을 통해 짐작할 수 있다. 주체철은 한반도 북쪽에 풍부하게 매장된 갈철광과 무연탄을 이용한 제강원료로, 선철과는 달리 모든 원재료를 북한 내에서 입수할 수 있어 생산비용과 성능이 뛰어나다. 현재 북한 천리마제강연합기업소 산하 보산제철소에서는 연 생산능력 40만톤의 설비를 보유하고 주체철을 공급하고 있다.

이처럼 상대적으로 발전한 북한의 기초기술과 우리나라의 응용·개발 연구가 융합되면 중국, 러시아, 일본 등의 열강을 능가하는 세계적인 국가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다. 또 북한의 공장 운영인력 배치 및 활용은 자력갱생원칙에 따라 다른 어느나라보다 정교하게 운영되고 있기도 하다.

정태헌 회장은 “남북간 인프라를 활용하는 기업의 진출은 남북산업 전분야의 안정과 활성화 등 공동번영으로 우리민족에게 보답할 것”이라며 “대북진출계획을 가진 국내기업들은 남북경협의 사업우선권을 획득해 장기적인 혜택을 누리는게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차디네트느읓 2020-07-25 05:55:33
북한에 자원이 있으면 진작에 전 세계 자원개발 기업들이 들어와서 탐사하고 협약하에 캐지
왜 저러고 있어
되는건 위조지폐, 마약, 동해 서해 조업권까지 죄다 팔아넘기는데 자원이 많으면 저떤식으로 살겠냐? 말 같지도 않는 소리를......

나기용 2020-07-23 13:49:01
소설을 써라. 개발비용 복구비용이 더든다. 바람넣고 해벅으려는 인간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