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편향적 도시가스 지원…LPG업계 집단 투쟁
제주도 편향적 도시가스 지원…LPG업계 집단 투쟁
  • 채제용 기자
  • 승인 2020.07.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제주도청서 ‘동등한 예산지원 정책’ 촉구 궐기대회
LPG생존권 비상대책委 “허가권 반납·가스공급 중단 불사”
▲제주도 LPG업계 종사자들이 28일 제주청사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제주도 LPG업계 종사자들이 28일 제주청사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투뉴스] 제주지역 도시가스(LNG) 공급을 위한 편항적인 정책 지원에 반발하는 LPG업계의 열기가 뜨겁다. 동일한 연료시장에서 형평성 있는 정책과 함께 도시가스와 동등한 수준의 지원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제주지역 LPG판매사업자와 충전사업자를 비롯한 종사자 100여명은 28일 오전 동맹휴업에 이어 제주도청 앞에서 215000만원 규모의 도시가스 예산 지원 중단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벌이며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LPG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전윤남, 송재철)와 제주특별자치도가스판매업협동조합 및 회원사 100개소, 한국LPG산업협회 제주협회 및 26개소 회원사는 집단시위 및 항의방문에 이어 허가권 반납과 동맹휴업에 의한 가스 공급중단 사태까지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제주도정에게 있음을 경고했다.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이 편향적인 LNG 도시가스 지원에 항의하면서 삭발로 결의를 다지고 있다.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이 편향적인 LNG 도시가스 지원에 항의하면서 삭발로 결의를 다지고 있다.

특히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을 비롯한 일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이 일방적인 LNG지원 제주도정에 항의의 뜻으로 삭발에 나서며 결의를 다져 향후 투쟁의 강도를 시사했다.

아들에 따르면 지난해 527LPG생존권 비대위가 결성되고 1년여간 LPG·LNG 상생발전을 주제로 도청 측과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가 민·관 합동의 가스산업발전협의회를 구성해 9000만의 예산을 들여 에너지 형평성 제고를 위한 LPG경쟁력 강화방안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일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지난 50년간 막대한 비용을 들여 인프라를 구축해오며 서민연료로 역할을 담당했던 LPG업계에는 1억원도 안되는 연구용역 비용을 책정한 반면 제주도청 측은 지난 5215000만원 규모의 예산을 책정해 도시가스사를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시가스가 공급되면서 다른 지역보다 비싼 요금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민 혈세 수십억원을 도시가스사에 지원하는 사례를 보면서 1만명에 달하는 LPG사업 종사자 및 가족들은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전면에서는 LPG·LNG 상생발전을 외치면서 뒤에서는 사기업에 밀어주는 정책은 제주도민을 위한 행정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이에 따라 영세하고 힘없는 LPG업계 종사자들은 길거리 투쟁을 외칠 수밖에 없다면서 도시가스 편향적 지원 철회 LPG와 도시가스 균형발전 정책 LPG업계 1만 가족 생존권 대책 마련 LPG와 도시가스의 동등한 예산지원 생계형 적합업종인 LPG판매·충전업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LPG 총량제 정책 수립 도시가스 전환 시 LPG시설 영업보상 LPG산업 지원 조례 제정 LPG용기 준공영제 도입 LPG사업자 자진 폐업 시 지원금 정책 등을 촉구했다.

지난 325일 제주시 27053세대에 공급이 개시된 천연가스를 원료로 한 도시가스 보급은 잡음과 갈등의 연속이다.

천연가스 주배관이 지나가야 할 서귀포 지역의 주민 반발과 환경시민단체가 도시가스 공급의 공공성을 우려하고, 제주도의회까지 나서 도시가스사가 독점적 지위를 보장받는데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편파적 예산지원과 행정력이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여기에 LPG판매·충전업 종사자를 주축으로 한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가 동맹파업을 불사하는 전방위적 투쟁을 예고하면서 이에 대응하는 제주도정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