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충전소 안전확보 필수다
[사설] 수소충전소 안전확보 필수다
  • 이재욱 기자
  • 승인 2020.09.28 0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욱 이투뉴스 발행인

[이투뉴스 사설] 우려할만한 사태가 터졌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수소충전소에서 다량의 가스가 누출돼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안전성 확보가 필수적이라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전국에 수소충전소 33곳이 설치된 가운데 최근 충북 청주 도원수소충전소에서 누출경보기가 작동될 정도로 가스가 누출되면서 충전소가 가동을 멈추는 사태가 발생했다. 아울러 이 충전소와 시공설비회사가 동일한 충북 충주 연수수소충전소와 강원도 삼척 수소충전소가 잇따라 가동을 중단했다.

해당 충전소는 노르웨이 넬사가 시공한 설비로 사고 당시 고압의 가스노출량이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운전 중에 수소충전소 시설을 검사할 때는 이상이 없었으나 이후 운영하는 과정에서 이상이 생겼다는 것.

사고가 난 수소충전소는 운영된 지 두달 정도밖에 안 된 상태로 누출이 발생한 용기는 최고 충전압이 900바에 이를 정도로 고압의 수소를 충전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연쇄 사고의 문제점은 사고 자체의 중요성은 물론이고 수소안전을 전담하는 가스안전공사 등에 신고를 하지 않고 있었다는 점이다. 꼭 은폐할 목적이 있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이런 종류의 사고는 신속하게 신고를 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과거 원자력발전소들이 사고가 나면 우선 쉬쉬하면서 감춰놨던 것이 결국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데 실패했다는 점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앞서 정부는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시행, 점검하는 컨트롤타워로 수소경제위원회를 구성하고 ‘세계 1위 수소경제국가’ 비전을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데 이어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액션플랜도 선보였다. 플랜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를 660기 구축하고 수소차 85만대를 보급한다는 야심찬 목표로 차 있다.

야심찬 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그 많은 수소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와 안전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본지는 지적한 바 있다.

이번 사고로 인해 인명피해까지 났던 강릉과학단지의 끔찍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연상되는 것은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일 것이다. 아울러 수소의 안전성 확보는 수소경제를 뒷받침하는 수소 인프라 확대에 있어서 절대적인 과제라는 점을 정부는 명심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연쇄 수소충전소 가스누출 사고는 시공사를 포함해 모든 관계자들이 총동원돼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원인이 규명되면 향후에는 이같은 사고가 절대로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10-12 11:39:34
올바른 지적입니다. 수소충전소 확대와 아울러 고압가스 안전관리 대책이 시급합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