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잇는 대기업 RE100 가입 행보 눈길
줄잇는 대기업 RE100 가입 행보 눈길
  • E2 Only
  • 진경남 기자
  • 승인 2020.11.12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 RE100위원회 신청…주요 계열사로 확대
삼성전자·LG화학 등 제도 갖추면 국내 참여계획

[이투뉴스] 대기업들의 RE100 가입 움직임이 줄을 잇고 있다. 최근 SK그룹이 가입 선언을 했고, 삼성전자는 국정감사에서 제도만 갖춰지면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LG화학 역시 분사 작업이 마무리되면 RE100 가입을 신청할 예정이다.

SK그룹은 지난 1일 8개 계열사와 국내 최초로 RE100에 가입한다고 밝혔다. 2014년 영국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이 시작한 RE100은 재생에너지로 사용전력의 전량을 조달한다는 자발적 캠페인이다.

10월 현재 구글, 애플 등 263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SK의 경우 2일 한국RE100 위원회에 ▶SK주식회사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실트론 ▶SK머티리얼즈 ▶SK브로드밴드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 등이 신청서를 냈다.

SK E&S, SK에너지, SK가스 등도 자체적으로 RE100에 준하는 목표를 세우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전기차 OEM 및 기관투자자 요구를 감안해 RE100과 동일한 목표를 세울 방침이다.

이들 계열사는 신청서 제출 후 더 클라이밋 그룹의 검토를 거쳐 가입이 최종 확정된다. RE100에 가입하면 1년 안에 이행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상황을 점검받아야 하며, 2050년까지 RE100을 실현해야 한다.

SK그룹은 제3자 PPA(전력구매계약), 녹색요금제, 지분 투자 등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도 최근 국정감사에서 김석기 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제도여건이 갖춰지면 RE100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사장은 “재생에너지 조달방식은 PPA가 경제적이나 재생에너지 순증효과가 있어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7월 RE100을 통해 탄소를 감축하는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선언했다. 업계는 내달 LG화학이 LG에너지솔루션으로 배터리 사업을 분사하면 RE100 가입을 본격화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RE100 제도를 담당할 에너지공단은 현재 제도를 확정하지 않아 공단을 통해 참여의사를 밝힌 기업은 아직 없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RE100에 관심을 갖고 있는 기업들도 공단이 제도를 공식적으로 시행하면 신청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세부사항을 담은 제도가 연내에 마무리가 되면 기업도 RE100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진우삼 신재생에너지학회 학회장은 “4개 기업이 RE100 가입과 관련해 한국RE100위원회와 협의를 하고 있으며 위원회에서 가입 적정성검사를 하고 있다”며 “다만 삼성은 최근 CEO의 별세 소식 등 문제로 RE100 논의가 뒤로 미뤄진 상황이며, LG화학 역시 일단 배터리 분야 분사가 끝나야 RE100 가입 논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경남 기자 jin0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