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와 소송戰 퓨얼셀에너지 "韓 청정에너지계획 지지"
포스코와 소송戰 퓨얼셀에너지 "韓 청정에너지계획 지지"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1.01.01 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료전지 시장서 독자노선 공고화 한 듯

[이투뉴스] 포스코에너지를 상대로 계약위반에 따른 라이선스계약 해지와 2억달러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퓨얼셀에너지가 최근 발표된 5차 신재생에너지기본계획을 놓고 31일 "한국의 청정에너지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연료전지 파트너사였던 포스코와 갈라선 기업으로서 국내시장에서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양사는 2007년부터 라이선스계약과 지분투자를 통해 국내서 용융탄산염형 연료전지(MCFC) 사업을 전개해 왔으나 원천기술 문제와 공급사 부품하자 건으로 갈등을 빚다 최근 맞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제이슨 퓨 퓨얼셀에너지 CEO는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한국 재생에너지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에 토대를 마련하는 제5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이 확정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퓨얼셀에너지는 수준높은 삶의 질을 보존하면서 신에너지 경제를 창출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의지를 적극 응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퓨얼셀에너지의 청정에너지 수소솔루션은 한국 신재생 및 수소에너지 공급의무화 목표에 크게 기여할 수 있고 에너지 환경 및 경제적 측면의 목표 달성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연료전지 확대계획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발전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도 선보일 계획임을 시사했다. 퓨얼셀에너지 측은 "수소를 매개로 한 에너지저장과 전기분해 솔루션 및 수소발전을 제공하는 SOFC 플랫폼의 국내 상용화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제공하는 솔루션의 경우, 청정에너지로의 전환 솔루션이 필요한 국내 전력회사나 민자발전사 외 다양한 산업군 고객에 최적화 돼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SOFC는 블룸에너지·SK건설이 초기 시장을 과점하는 가운데 두산퓨얼셀도 국산화 연구에 착수한 상태다.

퓨얼셀에너지는 새 플랫폼에 대해 "높은 인구밀도로 까다로운 한국의 경우 인구밀집 지역 근처에 위치하도록 설치공간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고효율, 저소음, 저렴한 전력 공급이 필수적이며 전력, 열, 수소생산 등 다양한 요구를 충족할 수 있어야 한다. 새롭게 진화하는 고객 요구와 정책 방향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퓨얼셀에너지와 포스코에너지로부터 MCFC를 조달한 기업들은 어리둥절하다는 반응이다. W사 관계자는 "부품 문제로 손실을 본 발전사들 피해보상도 제대로 되지 않았고, 향후 정상적인 수급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에 책임지는 회사는 없고 서로 시장에 눈독만 들이고 있는 것 아니냐"면서 "정부도 무작정 시장만 키울 게 아니라 사후관리 보장여부나 산업화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