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드는 녀석들’부터 ‘황제’까지…채널옥트, 라인업 공개
‘만드는 녀석들’부터 ‘황제’까지…채널옥트, 라인업 공개
  • 이종도 기자
  • 승인 2021.05.1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콘텐츠 스타트업 채널옥트(대표 박혜영, 이권현)가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12일, 채널옥트가 2021-2022년 라인업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채널옥트는 2019년 2월 설립한 영상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최근 ‘맛있는 녀석들’ 스핀오프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의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 제작에 돌입했다. 

특히 MLB, 디스커버리 등으로 유명한 글로벌 패션 기업 F&F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하며, 글로벌 영상 스타트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채널옥트가 발표한 2021-2022년 라인업은 다음과 같다. 

-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

올해 채널옥트를 대표하는 작품은 ‘맛있는 녀석들’ 스핀오프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이다.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은 화면 속만큼이나 재미있는 화면 밖 영상을 담은 ‘페이크 메이킹 다큐’ 형식으로 제작된다. ‘맛있는 녀석들’을 만드는 출연진, 제작진의 ‘좌충우돌 고군분투 방송 생존기’를 그릴 예정이다.  

특히 ‘만드는 녀석들’은 전세계 시청자가 즐겨보는 ‘K-먹방’과 더불어 화려한 방송가의 뒷이야기를 선보이며 한국을 넘어 글로벌 히트 시트콤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드라마 ‘시크릿 와이프’

이어 선보일 작품은 드라마 ‘시크릿 와이프’다. ‘시크릿 와이프’는 두 남자에게 겹치기 캐스팅을 당한 역할대행 전문 배우의 듀얼로맨스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로, 촉망받는 신인 작가 명지숙, 배재형이 극본을 맡았다. 현재 정상급 한류스타와 출연 조율 중에 있다.

-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도 기대작으로 꼽힌다.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는 제 1회 서울 스토리 드라마 대본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소녀상에 깃든 일제 강점기 소녀(금별)의 영혼이 이틀 동안 서울을 누비며 겪는 이야기은 ‘판타지 로드무비’다. 2020년 ‘쏠레어 파트너스’로부터 기획・개발 투자를 받아 제작 중에 있다. 

- 드라마 ‘황제’

끝으로 영화 ‘신기전’을 드라마화하는 ‘황제’는 글로벌 OTT 대작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세계최초 다연장 로켓 화포 ‘신기전’의 비밀을 지키려는 여성 주인공 ‘홍리’의 시선으로 펼쳐지는 블록버스터 첩보 액션 사극으로 영화 ‘신기전’의 각본을 맡았던 이만희 작가가 직접 집필한다. 

채널옥트 박혜영 대표는 “이번에 공개한 라인업을 비롯해 2024년까지 제작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모두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받을 수 있는 IP다. 현재 국내 플랫폼을 비롯해 글로벌 OTT 미국 본사와 협상 진행 중에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채널옥트는 채널옥트는 지난달 30일 스튜디오S와 함께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의 회원사로 가입했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는 제작 환경 개선과 드라마 산업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단체로 현재 39개의 회원사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