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빚 갚는 석탄공사, 부채 또 늘었다
빚내서 빚 갚는 석탄공사, 부채 또 늘었다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1.07.30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료·전기수도료가 부담 야기, 발전수요 개발 주장도

[이투뉴스] 석탄산업 원가부담 증가에 따라 대한석탄공사의 부채 증가속도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채가 자산의 243%에 달하는 완전자본잠식상태에 빠진 석탄공사는 기업어음(CP)을 발행해 운영자금을 충당하는 ‘빚 돌려막기‘를 하고 있다. 이자비용으로 나가는 금액만 한해 300억원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자본잠식에서 빠져나가기 위해서는 석탄 재고를 소비할 수 있도록 발전용 수요를 개발하는 등 정부정책에 역행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석탄공사는 최근 ‘2021~2025년 중장기 재무관리 계획안’을 수립해 이사회에 제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올해 석탄공사의 부채는 2조2115억원으로 지난해 2조1058억원에서 1057억원 증가할 전망이다. 내년 부채는 2조3138억원으로 1023억원 증가, 2023년은 2조4126억원으로 988억원 증가, 2024년은 2조5091억원으로 965억원 증가, 2025년은 2조6025억원으로 934억원 증가할 것으로 추계했다.

여기서 문제로 지적되는 점은 전년도 수립한 ‘2020~2024년 중장기 재무관리 계획안‘과의 차이다. 기존 계획안은 지난해 2조797억원, 올해 2조1814억원, 내년 2조2546억원, 2023년 2조3310억원, 2024년 2조4038억원의 부채를 기록할 것으로 추계해 부채증가폭이 올해보다 완만했기 때문이다. 특히 2024년의 경우 기존 계획보다 1053억원 더 늘었다.

석탄공사는 이처럼 가파른 부채증가가 2012년 이후 무연탄 판매가격을 동결하고 있어 매년 증가하는 생산원가를 쫓아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여기에 지원금까지 감소했다.

정부의 석탄 가격안정지원금은 2006년 석탄 1톤당 2만251원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2만2116원으로 나타나 14년 동안 1600원 증가에 머물러 거의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산재보험료보조금은 3만1087원에서 석탄공사 직원이 줄면서 1만5433원 후퇴한 1만5654원까지 감소해 49.6%를 기록했다.

반면 지출인 전력수도요금은 석탄 1톤당 6380원에서 2만5953원으로 1만9573원 증가해 14년새 306.8% 폭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석탄공사는 이같은 전력수도요금 증가가 갱도심부화로 작업장이 하부로 이동함에 따라 유지, 지하수 배수, 운반 등의 장비이용이 증가한 탓이라고 밝혔다. 돈 나올 구멍은 줄어드는데 지출만 는 셈이다. 또 탈석탄 정책에 따라 조기퇴직하는 직원에게 전업지원금을 지원하면서 자금난은 더 커질 전망이다. 당장 올해만 하더라도 석탄판매 급감을 이유로 대응인력 129명을 줄일 계획이다.

이에 석탄공사는 2000억원 규모의 CP를 발행하기로 했다. 석탄공사는 최근 수년간 장기CP를 발행해 운영자금을 충당하고 있다. 지난해 석탄공사가 지불한 이자비용은 322억원으로 예산 2456억원의 13%에 달했다.

석탄공사 관계자는 “원가 중 산재보험료가 높아 매년 원가부담을 야기하고 있으며 갱도 심부화로 전력, 수도료 등 고정비 비중이 커지고 있다”며 “연탄 소비 감소에 따라 증가한 재고를 소비할 수 있도록 발전용 수요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정부정책에 역행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을 정도로 절박한 심정을 드러냈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