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안전 전담기관 가스안전公 R&D 성과 가시화
수소안전 전담기관 가스안전公 R&D 성과 가시화
  • 채제용 기자
  • 승인 2021.09.1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전해설비, 융·복합 수소충전소 모형 등 선봬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왼쪽)이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문상진 두산그룹 상무로부터 수소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왼쪽)이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문상진 두산그룹 상무로부터 수소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투뉴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8일부터 1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해 수소안전 확보에 나서는 공사의 연구개발 성과물과 역할을 알렸다.

지난해 7월 수소안전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수소의 안전성, 수소안전관리사업 추진현황에 대해 알리고 공사에서 수행중인 수전해설비와 융·복합 수소충전소 연구에 대한 모형을 제작해 선보였다.

특히 수소안전을 위해 필요한 각종 인프라를 구축하는 단계인 공사는 수소용품 4종에 대한 검사를 수행하게 될 세계 최초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와 국민들에게 수소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면서 체험기회를 제공하는 수소 가스안전 체험 교육관 등을 소개했다. 내년 2월부터는 수전해설비, 수소추출설비, 고정형연료전지, 이동형연료전지 등 수소용품 4종에 대한 검사가 시행된다.

공사는 또 안전관리에 대한 수소충전사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고 충전소 안전을 더욱 촘촘히 관리하기 위한 안전점검장비 무상임대사업, 품질검사 수수료 한시 지원사업 등을 알렸다. 더불어 우리나라 전 가정과 모든 산업현장 등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각종 가스의 사고예방을 위해 기술지원은 물론 검사 및 안전점검, 교육 및 홍보, 연구개발, 진단, 해외진출 지원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공사의 역할을 소개했다.

한편 가스의 위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1974년 설립된 가스안전공사는 47년 동안 국내 가스안전관리 파수꾼으로서의 역항를 책임져왔다. 가스안전관리 업무와 기존에 수행하던 수소충전소 안전관리와 수소 실증연구 뿐만 아니라, 지난해 2월 제정된 수소법에 따라 수소용품 및 수소연료 사용시설에 대한 안전기준 제도화를 올해 8월까지 완료하면서 수소경제 조기 정착에 주력하고 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공사 본연의 업무인 검사, 점검, 안전진단 등 역량을 집중해 국민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수소 생산에서 활용까지 수소 전주기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수소경제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상생과 사회가치 실현을 위해 불필요한 규제를 점검하고 민·관·공이 협업할 수 있는 과제를 적극 발굴해 가스산업분야의 성장 모멘텀도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