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중국서 WEC 총회 유치 활동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중국서 WEC 총회 유치 활동
  • 이경하
  • 승인 2008.07.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회 유치 놓고 3파전…최초의 WEC-ABAC 정례회의도 진행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겸 WEC(세계에너지협의회) 아태지역 부회장이 2013년 WEC 총회 대구 유치 활동에 나선다.


대성그룹에 따르면 김영훈 회장은 WEC아태지역 부회장 자격으로 오는 22일 중국 광시성 난닝시에서 개최되는 WEC 아태지역 중국회의에 참석한다.


WEC 아태지역 27개 회원국 대표들이 참석하는 이번 WEC 아태지역 중국회의에서는 특히 2013년 WEC 총회 유치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한국과 덴마크,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3개 후보국 대표들의 총회 유치를 위한 프리젠테이션이 진행됨에 따라 11월 멕시코 집행이사회에서 열릴 최종 개최지 선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김영훈 회장은 사실상 이번 회의를 주재하는 WEC 아태지역 부회장으로서 2013년 WEC 총회의 대구 유치를 위해 아태회원국 대표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중국회의에서는 김영훈 회장이 공들여 추진해온 WEC-ABAC(아태경제협력체 기업인자문회의) 간 정례회의가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다.


김 회장은 ABAC TIWG(과학기술정보 실무그룹)의 쇼토쿠 유키오 의장을 초청해 고유가와 기후변화 대응 등 에너지 이슈에 관한 WEC-ABAC간의 효과적인 협력방안을 직접 협의하는 자리를 갖게된다.


이 밖에도 WEC 아시아지역 프로젝트인 대성그룹 몽골 그린에코에너지파크 프로젝트의 진행 발표와 중국-인도 에너지 서밋 등도 진행된다.


김영훈 회장은 “최근의 기추변화와 국제유가 상승이 전 세계에 미치고 있는 엄청난 파급효과는 글로벌 에너지 안보를 위한 국제협력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실감하게 해준다”며 “특히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중국, 인도 등 주요 에너지 수요국들을 포함한 아태지역의 에너지 협력은 매우 중요하고, 이런 차원에서 이번 WEC 아태지역 중국회의와 WEC-ABAC간 정례회의는 향후 점점 더 큰 의미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은 21일 ‘고유가에 대처하기 위한 지역단위의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주제로 WEC가 개최하는 신재생에너지 개발 국제회의에 참석해 ‘고유가와 국제 에너지 수급현황’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