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컨소시엄, 4조2천억원 UAE HVDC 해저송전망 수주
한전컨소시엄, 4조2천억원 UAE HVDC 해저송전망 수주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1.12.23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NOC 운영 2개 해상유전으로 직류 송전
사우디 및 벨기에 중국국영사 제치고 수주
▲TAQA 슈위햇 발전소 ⓒTAQA
▲TAQA 슈위햇 발전소 ⓒTAQA

[이투뉴스] 한전컨소시엄이 유수 경쟁사를 제치고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와 국영에너지회사(TAQA)가 발주한 한화 4조2000억원 규모 대형 초고압직류송전(HVDC) 해저 송전망 건설·운영사업을 따냈다.

한국 한전과 일본 큐슈전력, 프랑스 EDF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오후 2시 ADNOC 및 TAQA와 이 프로젝트에 대한 낙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ADNOC가 운영하는 다스 해상유전과 알갈란 해상유전에 육상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수송할 해저 HVDC를 건설한 뒤 이를 35년간 운영하며 수익을 회수하는 BOOT(Build Own Operate Transfer)이다.

한전이 입찰 전반을 주도하면서 향후 해저송전망 운영과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삼성물산이 설계와 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경쟁력 있는 금융을 제공하는 대주단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 중 다스 해상유전은 UAE 바라카원전에서 동부로 100km 떨어진 슈위햇화력에서 400kV HVDC 2회선(137km)으로 전력을 조달할 예정이다. 알갈란 해상유전은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170km거리 미르파발전소에서 320kV HVDC 122km 2회선으로 전력을 받는다.

전체 사업비는 한화 약 4조2000억원 규모이다. 

앞서 한전은 세계적 전력회사인 일본 큐슈전력, 프랑스 EDF 등과 컨소시엄을 꾸려 이번 입찰에 참여했다. 1991년부터 현재까지 30여년간 국내에서 제주 HVDC 해저 송전망 건설 및 안정적 설비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전체 입찰과정을 총괄했다.

그 결과 사우디·벨기에 컨소시엄과 중국 남방전력망공사 등 쟁쟁한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향후 중남미와 중앙아시아 등으로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전력망 수주 경쟁에서 주도권을 쥔다는 전략이다.

한전 해외사업처 관계자는 "이 사업은 'UAE 2050 탄소중립(Net Zero) 전략선언'에 따라 해상유전시설에 필요한 대용량의 전력을 TAQA의 육상 송전망을 통해 효율적이고 청정하게 조달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탄소배출량을 30%이상 감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탄소중립 에너지대전환기에 발맞춰 해외 재생에너지와 전력망 사업 비중을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