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재생에너지붐 상승세 꺾이나
호주 재생에너지붐 상승세 꺾이나
  • 조민영 기자
  • 승인 2022.04.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3GW 증가 등 재생에너지 점유율 상승
현정부의 저탄소 경제 비전과 정책 부재가 원인

[이투뉴스] 호주의 재생에너지붐이 현 정부의 반기후 정책으로 인해 비상등이 켜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호주 청정에너지위원회는 모리슨 정부가 에너지 전환을 위한 ‘의미있는 정책’을 내놓는데 실패했으며, 기후 문제에 대한 리더십 부재로 재생에너지산업의 침체가 시작됐다고 경고했다. 

특히 호주의 지붕형 태양광과 대형 재생에너지발전소 붐은 하락세에 직면하고 있다고 <가디언>지가 최근 보도했다. 

지난해 호주의 재생에너지산업은 거주형 태양광과 풍력-태양광 발전소, 대규모 배터리 등에서 기록적인 한 해를 보냈다. 지난해 전력부문의 재생에너지 점유율은 2017년 대비 두 배 상승한 32.5%를 기록했다고 청정에너지위원회는 연례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2021년 호주의 청정에너지 용량은 6.3GW 증가했으며 이는 AGL의 리델 석탄화력발전소의 4배 해당하는 용량이다. 리델발전소는 1일 폐쇄되며, 나머지 3곳은 2023년 4월까지 단계적으로 완전히 폐쇄될 예정이다. 

재생에너지는 호주 가정들이 사용하는 전력의 1.6배를 발전하고 있다고 위원회는 집계했다. 지난 해에만 40만 가구가 태양광패널을 구매했으며, 이로 인해 3.3GW를 추가해 5년 연속 신규 설치용량 기록을 세웠다. 

에너지저장 부문에서도 921MW 규모의 30개 대형 배터리시스템이 지난해 말까지 건설돼 신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청정에너지위원회는 호주 정부의 문제점 투성인 기후 정책이 2021년 일부 진전을 만들어 냈으나, 2050년까지 탄소제로국가로 다가서기 위한 정책 수립에는 실패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케인 톤튼 위원장은 “저탄소 경제를 위한 비전과 실질적인 정책의 부재, 에너지 전환을 지원할 약속이 없다”며 재생에너지에 대한 예산 삭감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이어 그는 에너지 전환에는 국가 지도자의 리더십과 자금 지원, 규제적 뒷받침이 함께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호주의 연방 자유당 정부는 석탄산업을 보호하고 가스를 확대한 반면, 재생에너지 성장을 방해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같은 정부의 기후 리더십 부재로 2021년 전력소 규모의 사업이 정점을 찍고 하락세에 돌아섰다고 위원회는 비판했다.  

신규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재정 지원은 17% 이상 하락했다. 2020년 45억 달러에서 지난해 37억 달러로 삭감되면서 올해와 내년 완공될 사업 개수가 줄어들 것이라고 위원회는 내다봤다. 

그러나 호주의 앵거스 테일러 에너지부 대변인은 “위원회는 지난 수 년간 재생에너지 투자 하락을 전망해왔다”며 “호주인들은 청정에너지위원회가 틀렸음을 증명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2017년 이래 호주에서 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는 400억 달러 이상이었다는 것이 팩트”라고 강조했다. 

녹색당 대표 아담 밴트는 최근 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 둔화에 대해 자유당과 노동당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석탄과 가스로 돌아가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양당은 태양광과 풍력이 확대되는 길을 방해하고 있다”며 “재생에너지는 가격 면에서 경쟁 우위에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양당이 석탄과 가스를 지원하는 예산을 계속 유지할 경우 가격 경쟁력을 갖추는게 어렵다”고 지적했다. 

톤튼 호주 청정에너지위원장 역시 최근 지붕형 태양광 설치 속도가 2022년 재생에너지 산업의 둔화를 보여주는 사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발생한 에너지가격 상승은 소비자들이 화석연료를 퇴출할 ‘긍정적 시그널’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톤튼 위원장은 “높은 전력가와 유가가 소비자들이 재생에너지와 전기차를 선택하게 하는 자극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