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사업 활성화로 탄소중립 실현
수소사업 활성화로 탄소중립 실현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2.04.1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 폐자원 수소화 및 수소충전소·액화수소 사업 본격화

[이투뉴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폐자원 수소화를 비롯해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설치, 액화수소 인프라 구축 등 수소사업 활성화로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한난은 황창화 사장의 지시로 2018년 수소사업 추진전략을 수립한 이후 수소 생산·공급·활용 등 전 밸류체인에 걸친 인프라 구축과 기술개발에 힘쓰고 있다. 국내 집단에너지사업자 중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선 수소사업 활성화가 꼭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한난의 W2O 실증플랜트 모습.
▲한난의 W2O 실증플랜트 모습.

먼저 자원순환은 물론 안정적인 수소 생산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폐플라스틱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W2H(Waste to Hydrogen)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W2H는 폐비닐·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청정오일로 수소를 생산하는 프로젝트다. 1단계 청정유 생산(W2O, Waste→Oil)과 2단계 수소 생산(O2H, Oil→Hydrogen)으로 이뤄진다.

한난은 1단계 사업 추진을 통해 2020년 청정유 생산에 성공, 지난해 환경신기술(NET) 인증을 취득했다. 또 실증시험도 시행해 열분해유의 신뢰성 및 기술적 타당성도 확보했다.

열분해유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2단계 기술개발에도 속도를 높히고 있다. 이미 열분해유의 수소전환 시험에 성공했고, 현재 수소 생산기술 안정화와 발전사업을 위한 규모 확대 등 상용화 및 기술고도화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수소유통 인프라 확대를 위해 수소전문회사인 ‘코하이젠’을 설립해 상용차 수소충전소 사업에도 본격 나섰다. 코하이젠은 대용량 상용차의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지원 아래 한난과 8개 민간기업이 공동 출자해 만들었다.

코하이젠은 지난해 정부가 공모한 16개 수소충전소 중 10개 사업을 수주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오는 2025년까지 버스, 트럭 등 상용차용 수소충전시설 35개소 이상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한난은 지난해 정부, 지방자치단체, 민간 에너지업체와 함께 액화수소 인프라 구축을 위한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평택 수소특화단지는 탄소 포집·활용을 통한 ▶블루수소 생산 ▶액화수소 제조 ▶수소연료전지발전 등이 결합된 수소 전주기 산업단지로 오는 2024년까지 64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