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사업자 권익보호 목적 협회 신설
태양광사업자 권익보호 목적 협회 신설
  • 진경남 기자
  • 승인 2022.05.02 06:3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태협, 창립총회 열고 정식 활동…초대회장에 곽영주 전 위원장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관계자들이 창립총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관계자들이 창립총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투뉴스] 태양광발전사업자들이 기존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대태협)를 사단법인으로 재출범시켰다. 대태협은 1일 세종시 베스트웨스턴 플러스호텔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출범식을 가졌다.

대태협은 2020년 탄소인증모듈인증제도 도입 후 기존 태양광발전사업자들이 피해를 보자 정책 개선을 요구하며 순수 태양광발전사업자 중심 결성했다. 탄소인증제에 따른 분리입찰, 태양광 출력제한에 따른 보상안 요구 등 태양광사업자 권익보호를 위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창립총회에서는 추진위원장을 맡았던 곽영주 위원장이 초대 회장으로 선임됐으며, 집행부 및 전국지부장 임명장과 위촉장 수여식도 열렸다.

곽영주 회장은 “그동안 SMP와 REC가격 하락으로 사업자가 피해를 입을 때는 아무런 대책도 마련하지 않다가 국제 정세 변화로 SMP 상한제 도입을 검토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상한선을 마련한다면 시설비 대비 적정수입을 보장하는 하한선도 마련하는 공정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창립총회는 재무현황에 대한 보고, 정관주인, 사무실 임대계약 추인 등이 이뤄졌다.

진경남 기자 jin0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기꾼 2022-05-07 06:45:11
20년 업력의 종합태양광솔루션기업?
사기 시공사가 내건 회사 캐치프레이즈다. 이런 양아치 사기 시공사가 활개치며 버젓이 영업하고 있는데 , 태양광 발전 뒤에 사기태양광 시공업체 발호가 있다. 윤석열 정부는 취임 즉시 신고창구를 마련하여 실사 후 사기시공사들부터 색출하여 세무조사와 금융조사 후 사업권 취소와 구속 등 형사상 조치와 퇴출 등 강력한 조치를 바란다.

사기꾼시공사퇴출 2022-05-06 23:03:58
양아치 사기 시공사들이 태양광업계에서 활개치고 있다.
발전사업자들 시기시공사와 분양사들의 먹잇감이 되어 사기꾼들을 먹여살리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태협은 사기시공사, 분양사 퇴출사업도 병행하기 바란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